•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온행길

온행(溫幸)의 개념과 유래

온행은 국왕이 병 치료를 위해 온천에 행행(行幸)하는 것을 말한다. 조선 초기부터 온천은 질병 치료의 장소로 널리 알려져 있었다. 국왕부터 일반 백성에 이르기까지 병 치료에 온천을 적극 활용하였다. 왕실에서는 도성과 가까운 경기도에서 온천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국왕의 거취를 경솔히 움직일 수 없으므로 온천행을 가까운 경기도에서 해결하기 위한 방편이었다.
온행은 다른 국왕의 행차인 능행(陵幸;임금 무덤행차)·원행(園幸;세자 무덤행차)과 달리 부정기적으로 실시된다. 온행이 일반 행행(行幸;행차)과 함께 국왕이 주체가 되어 거행되는 것은 동일하다. 그러나 능행과 원행 등은 사전에 제반 관서에서 계획한 날짜와 순서에 따라 정기적으로 치러진다. 반면 온행은 국왕의 건강 상태에 따라 거행된다. 따라서 조선 초부터 조선 후기까지 온행이 매 국왕마다 어떠한 정기적인 양상을 보일 수는 없다. 온행에 거둥이 함축하는 의례적 기능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다른 거둥에 비추어볼 때 상대적으로 비공식적·비의례적인 행사로 나타나게 된다. 더욱이 국왕의 병 치료를 위한 개인적인 행사이므로 대외적으로 폭넓게 공표할 내용도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온행을 주목해야할 점은 다른 거둥과 달리 일반 백성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온천 지역의 과거(科擧) 실시, 전세(田稅) 탕감, 민원 해소 등 국왕의 개인적인 거둥으로 인해 특정 지역에 다양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국왕의 개인적인 병 치료가 지역사회의 변화를 야기하고 있다. 국왕도 의례적 행차가 아닌 개인적 차원에서 진행된 것이므로 다른 거둥보다 절차상 자유로울 소지가 많았다. 거둥의 기간도 병의 차도와 관계가 있어서 일정하게 정해진 것이 아니었다. 1개월 이상을 궁궐 밖에서 국왕이 거처하는 경우는 변란 시기를 제외하면 온행 이외에 없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