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반도 해양문화 원형사천 선진리 왜성

연관목차보기

사천 선진리 왜성

사천 선진리왜성은 경상남도 사천시 용현면 선진리에 있는 일본식 성으로 일제강점기때 1936년 5월에는 고적 제81호로 지정되었다.,그 후 1963년 1월 21일 사적 제50호로 지정되었으나 왜성이라는 이유로 1998년 9월 8일 지방문화재자료 제274호로 격하되었다. 사료에는 사천신성(泗川新城)이라 기록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선진리성이라고 부른다. 선진리성은 사천읍에서 약 7km 서남쪽에 위치한 평산성이다. 바다와 가까운 지리적 이점 때문에 고려시대부터 조창인 통양창(通陽倉)이 설치되어 주변에 토성을 쌓았다. 널리 알려지게 된 계기는 임진왜란 때 일본군이 조창 터에 왜성을 쌓아 주둔하였고, 뒤이어 정유재란 때 성주변에서 일본군과 조명연합군의 큰 싸움이 있었기 때문이다. 현재 성 주변은 선진공원으로 정비되었고, 일부는 농지로 변해 있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일본군 장수 모리 요시나리는 토성 주변에 왜성을 쌓았고, 시마즈 요시히로, 다다쓰네 부자가 성의 수비를 맡았다. 이 선진리 성은 임진왜란 때 두 번의 전투구 있었는 데 그 중 하나가 선조 25년(1592년) 사천 앞바다에서 벌어진 제2차 사천해전이었다. 이 전투에서 전라좌수사 이순신은 적선 13척을 격파하는 전과를 올a다. 또 하나는 선조 31년(1598년) 동일원이 이끄는 3만의 조명연합군이 전시 중 오발로 탄약궤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하였고, 연합군은 혼란에 빠지게 된다. 이틈을 노려 시마즈 요시히로가 이끄는 8천의 일본군이 성을 나와 역습하였고, 연합군은 수많은 사상자내며 북으로 패주하였다. 이 전투에서 일본군은 조명연합군 3만여 명을 전사시켰다 하나 조선왕조실록에는 7,8천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당시 조명연합군의 병력이 3만여 명임을 들어 아마 이전까지 전사한 조명연합군의 수를 포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숙종 때에 진보가 설치되어 수군이 주둔하였고, 해안을 방어하였다. 또, 영조 36년(1760년) 진주에 설치된 가산창의 방어 임무와 호위를 맡은 능노군, 포수, 화포수, 사궁으로 이루어진 군이 주둔하였다. 1918년 시마즈 가문의 후손들이 성을 매수 또는 기부받아 공원으로 정비하고 그 위에 조상을 기리는 석비를 세웠다. 하지만, 해방후 석비는 마을 주민에 의해 파괴되었다. 1978년 공원 내에는 이충무공 「사천해전승첩비」가 세워졌으며 현재 시마즈 가문이 세웠던 비석 터에는 한국전쟁중 순국한 공군장병의 위령비인 충령비가 세워져 있다. 1936년 고적 81호에 지정된 뒤, 1963년 사적 50호로 지정되었고, 끝으로 1998년 지방문화재 자료 274호로 지정되었다.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