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동의보감(東醫寶鑑)

연관목차보기

동의보감(東醫寶鑑)

우리 나라 3대 한의서 가운데 하나인 동의보감은 조선 중기의 태의였던 허준이 지었다. 조선 선조 29년(1596)에 왕명으로 김응탁을 비롯 양예수, 이명원, 정작등과 함께 집필하였으나 정유재란으로 인해 중단되었다가 그후 허준이 완성한 것이다. 한의학과 관계된 백과사전의 성격을 지니고 있으며 25권 25책을 조선 광해 5년(1613)에 내의원에서 간행하였다. 조선 세종때의 의방유취와 향약집성방, 조선 선조때의 의림촬요 등이 인용되어 있으며 각 강의 류에 따라 한 과 목으로 나누어 병론과 방약을 빠짐없이 수록하는 한편 그 출전을 기록하고 있어 각 병증에 대한 고금의 치방을 쉽게 파악할 수 있는 점과 허준이 자신의 경험방을 적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억지스런 말을 배제하고 실증, 실용적인 처방을 정확하게 적고 있는 특징을 보여준다. 내경편을 비롯 외형편, 잡병편, 탕액편, 침구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내경, 외형, 잡병편에는 각종 병명이 기록되어 있다. 그리고 옛날의 처방이 약 배분량이 너무 많은데다가 위급할 때 쓸 수 없는 점을 감안해 이를 제거하고 비교적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는 약재에 의한 처방을 제시해 놓았다. 내용은 내경편 6권을 비롯 외형편 4권, 잡병편 11권 탕액편 3권, 침구편 1권등이다. 내경편에는 신형과 정을 비롯 신·혈·몽·언어 등 내과와 관련된 질병을 외형편에서는 두·면·이·비·배·요·협에 이르는 외과와 관련된 질병을 설명하고 있다. 잡병편에는 진맥·용약등 진담법에서부터 풍·한·서·황달·창만에 이르는 질환들이 섞여있으며 탕액편에는 채약법·건약법·수제법 등을 기록했다. 한편 침구편에는 화침법과 구법 침보사법이 적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