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마치현(馬齒莧)

연관목차보기

마치현(馬齒莧)

무독, 한寒, 소양인

다른 이름 九頭獅子草(구두사자초),馬齒菜(마치채),馬齒草(마치초),馬莧(마현),山莧(산현),安東菜(안동채),五方草(오방초),五行草(오행초),長命菜(장명채)

약 맛 산(酸)

귀경 간(肝) 대장(大腸)
주치 丹毒, 毒蛇咬傷, 毒蟲의 咬傷, 瘰癧未破, 白禿瘡, 蜂刺傷, 崩漏下血, 濕癬, 濕熱帶下, 濕熱痢疾, 濕疹, 惡瘡, 癰腫, 痔出血, 便血, 血尿, 血痢膿血, 血淋

약용부위 지상부

금기

脾胃虛寒으로 因한 泄瀉者는 服用을 忌한다.
과민성 장염환자와 姙娠婦는 복용을 忌한다.

효능

凉血止血, 淸熱解毒, 抗菌止痢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陳藏器(진장기): 각종 부스럼과 사마귀에 찧어서 붙인다. 적취를 없애고 갈증을 그치게 한다.
蘇頌(소송): 포만감을 느끼게 하여 음식 생각이 없게 한다. 여성의 赤白帶下(적백대하)를 치료한다.
蘇恭(소공): 즙을 마시면 反胃(반위)와 모든 淋症(림증)을 치료하고 창과 칼에 다친 상처와 출혈을 치료한다. 어혈로 인한 적취를 치료하며 소아에게 좋다. 즙을 사용하여 입술이 부르트고 얼굴에 부스럼이 난 증상을 치료하며, 말의 땀(馬汗)과 같은 이물질 또는 射工(사공)의 毒(독)에 감촉되어 과민반응을 일으키는 곳에 바르면 낫는다.
韓保昇(한보승): 다리와 음낭이 붓는 것을 치료한다.
孟詵(맹선): 膏(고)를 만들어 사용하면 濕癬(습선), 대머리, 杖刑(장형)으로 살이 헤어진 곳과 또한 36종의 風病(풍병)을 다스린다. 끓여서 죽을 만들면 이질을 그치게 하고 영양실조를 동반한 이질을 치료하고 복통을 치료한다.
<開寶本草(개보본초)>: 이 약을 복용하면 나이가 들어도 머리가 세지 않는다. 부스럼을 치료하며 기생충을 없앤다. 날 것을 찧어서 즙을 내어 복용하면 몸 속의 나쁜 물질을들 배출시키고 기생충을 제거한다. 빗에 낀 때와 섞어서 뿌리가 깊은 종기에 붙여둔다. 또한 태워서 오래된 식초의 앙금과 섞어서 먼저 뜸을 뜬 다음 그곳을 막아두면 종기의 뿌리가 빠진다.
李時珍(이시진): 어혈을 없애고 붓기를 가라앉힌다. 腸(장)을 매끄럽게 하고 태아를 매끄럽게 하여 출산을 쉽게 한다. 해독작용이 있고 淋症(림증)을 통하게 하고 출산후 虛汗(허한)을 치료한다.


약물 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馬莧(마현), 五行草(오행초), 五方草(오방초), 長命菜(장명채), 九頭獅子草(구두사자초)가 있다.
李時珍(이시진): 잎의 모양이 말의 치아와 비슷하게 생겼고 약재의 성질이 매끄러운 것이 비름(莧)과 유사하기 때문에 馬齒莧(마치현)이라는 명칭이 생겼다. 일반인들은 잎이 큰 것을 㹠耳草(돈이초)라고 하고 잎이 작은 것을 鼠齒莧(서치현)이라고 하며 또한 九頭獅子草(구두사자초)라고도 한다. 그 성질이 오랫동안 잘 시들지 않기 때문에 長命(장명)이라는 명칭을 얻게 되었다. <寶藏論(보장론)>과 <八草靈變篇(팔초영변편)>에는 馬齒龍牙(마치용아)라는 명칭이 있고 또한 五方草(오방초)라는 명칭이 있은데, 이것은 또한 五行(오행)의 의미를 담고 있다.
蘇頌(소송): 馬齒莧(마치현)은 비록 莧(현)이라는 명칭을 가지고 있지만, 싹과 잎의 모양은 모두 비름(莧(현))과 다르다. 일명 五行草(오행초)라고 하는데, 그 잎은 靑色(청색), 줄기는 赤色(적색), 꽃은 黃色(황색), 뿌리는 白色(백색), 씨앗은 黑色(흑색)이기 때문이다.
陳藏器(진장기): <別錄(별록)>에는 馬齒(마치)와 莧(현)을 같은 류에 배속시켰지만, 두 가지 약재는 다르기 때문에 지금은 별도의 약재로 여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