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모려(牡蠣)

연관목차보기

모려(牡蠣)

무독, 량凉

약 맛 함(鹹)

귀경 간(肝) 신(腎) 위(胃)

주치 驚癎,嘔吐, 尿頻, 痰核, 帶下, 盜汗, 瘰癧, 泛酸, 崩漏, 疝瘕, 泄瀉, 心痛, 癰腫瘡毒, 胃潰瘍, 胃痛, 遺精, 自汗, 眩暈

약용부위 껍질

처방

계감용골모려탕(桂甘龍骨牡蠣湯)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龍骨 분량 : 1 단위 :錢

본초명 : 牡蠣 분량 : 1 단위 :錢

본초명 : 桂枝 분량 : 1.5 단위 :錢

본초명 : 甘草 분량 : 1 단위 :錢


고정환(固精丸)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蓮蘂 분량 : 3 단위 :錢

본초명 : 芡實 분량 : 3 단위 :錢

본초명 : 牡蠣 분량 : 3 단위 :錢

본초명 : 茯苓 분량 : 3 단위 :錢

본초명 : 遠志 분량 : 3 단위 :錢

본초명 : 黃栢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知母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龍骨 분량 : 2 단위 :錢

금기

虛寒한 者, 腎虛無火로 精寒自出者, 大便秘結者, 熱病無汗者, 胃酸不足者는 服用을 忌한다.

효능

收斂固澁,軟堅散結化痰,潛陽鎭驚,制酸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本經(본경)>: 傷寒(상한)의 寒熱往來(한열왕래), 溫病(온병)과 瘧疾(학질)의 심한 발열, 심한 怒氣(노기)를 치료하고 임파선염, 여성의 대하를 치료한다. 오랫동안 복용하면 뼈마디를 튼튼하게 하고 귀신들린 것을 치료하고 수명을 늘린다.
<別錄(별록)>: 관절과 營衛(영위)에 침범한 熱(열)을 제거하고 虛熱(허열)이 간헐적으로 왕래하는 것을 치료하며 가슴이 답답하고 번잡하며 心痛(심통)이 있으며 氣(기)가 울결되는 증상을 치료한다. 땀을 그치게 하고 갈증을 그치게 하며 瘀血(어혈)을 제거하고 精液(정액)이 세는 것을 그치게 한다. 大腸(대장)과 小腸(소장)의 연동운동을 조절하여 大小便(대소변)을 자주 보는 것을 치료하며 인후가 붓고 호흡이 곤란하며 咳嗽(해수)하는 증상을 치료하고 명치 밑이 결리고 열이 나는 증상을 치료한다.
陳藏器(진장기): 가루를 몸에 바르면 어른과 어린이의 盜汗(도한)을 치료한다. 麻黃根(마황근), 蛇牀子(사상자), 乾薑(건강)을 같은 량으로 가루 내어 사용하면 陰部(음부)에 땀이 나는 증상을 치료한다.
甄權(견권): 여성의 崩漏(붕루)를 치료하고 통증을 멎게 하며 風熱(풍열)의 邪氣(사기)를 제거하고 溫病(온병)과 瘧疾(학질)을 치료하며 夢精(몽정)을 치료한다.
李珣(이순): 남성의 과로로 인한 쇠약을 치료하며 腎(신)을 돕고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가슴이 답답하고 열나는 증상을 없앤다. 소아의 경련성 질환을 치료한다.
王好古(왕호고): 늑골 아래가 단단하고 그득한 증상을 없애며 임파선염과 모든 부스럼을 치료한다.
李時珍(이시진): 痰(담)을 없애고 단단하게 뭉친 것을 풀어준다. 熱(열)을 내리고 濕(습)을 없애고 心(심)과 脾(비)의 氣(기)로 인한 통증을 그치게 하고 痢疾(이질)을 치료하며 남녀의 생식기에서 백색 분비물이 나오는 증상을 치료하고 하복부의 심한 통증과 적취를 제거하고 임파선염을 치료한다.


약물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牡蛤(모합), 蠣蛤(려합), 古墳(고분), 蠔(호)가 있다.
陶弘景(도홍경): 道家(도가)에서는 왼쪽으로 돌아보는 것을 수컷이라고 하였으므로 牡蠣(모려)라고 하였고, 오른쪽으로 돌아보는 것을 牝蠣(빈려)라고 하였다. 혹은 尖頭(첨두)가 왼쪽으로 돌아간 것을 뜻한다고 했는데 어느 것이 옳은지 자세하지 않다.
陳藏器(진장기): 天(천)이 만물을 낳음에 모두 암컷과 수컷이 있다. 蠣(려)도 짠물에서 몸집을 키우는 것으로 흙덩이도 역시 변함없이 陰陽(음양)의 이치를 따르니 어찌 陰陽(음양)의 道(도)를 따르지 않겠는가? <本經(본경)>에서 牡(모)라고 한 것은 마땅히 수컷을 뜻하는 것이다.
寇宗奭(구종석): <本經(본경)>에서는 왼쪽으로 돌아본다고 말하지 않았으며, 단지 도홍경의 말일뿐이다. 段成式(단성식)도 牡蠣(모려)에서 牡(모)라는 것은 수컷을 뜻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또한 牡丹(모단)을 예를 보더라도 어찌 牝丹(빈단)이라는 것이 존재하겠는가? 그리고 이 약재는 눈이 없는데 어찌 돌아볼 수 있다는 말인가?
李時珍(이시진): 조개류는 모두 胎生(태생)과 卵生(난생)인데, 오직 이것만 化生(화생, 역자 주: 암수의 성질이 변하여 생식한다는 의미)하여 오로지 수컷만 있고 암컷이 없기 때문에 牡(모)라는 명칭이 생겼다. 蠣(려)나 蠔(호)라는 명칭은 그 생김새가 거칠고 크기 때문에 생긴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