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목근피(木槿皮)

연관목차보기

목근피(木槿皮)

무독, 량凉

다른 이름 槿皮(근피), 椴(단), 藩籬草(번리초), 蕣(순), 王蒸(왕증), 日及(일급), 川槿皮(천근피), 櫬(친), 花奴(화노)

약 맛 고(苦) 감(甘)

귀경 간(肝) 비(脾) 대장(大腸)

주치 黃疸,痔瘡,腸風下血,牛皮癬,白帶,面錢癬,痢疾,疥瘡

약용부위 뿌리껍질과 나무껍질

금기

濕熱이 없는 자는 服用하지 않는다.

효능

殺蟲止痒,淸熱利濕,淸熱解毒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陳藏器(진장기): 便血(변혈)과 출혈을 동반한 설사를 그치게 하고 痢疾(이질) 후의 발열과 갈증을 그치게 한다. 음료수를 만들어 복용하면 잠을 잘 수 있으며, 볶아서 사용하기도 한다.
李時珍(이시진): 여성의 생식기로부터 병적으로 빛이 벌건 피 같은 분비물이 흐르는데 거기에 백대하(白帶下)가 섞여 나오는 증상을 치료한다. 몸이 붓고 아픈 증상, 옴병을 치료하고 눈을 씻으면 금방 눈이 밝아지며 신체가 건조한 것을 촉촉하게 하고 피를 잘 돌게 한다.


약물 이름의 기원
木槿(목근)의 이명으로는 椴(단), 櫬(친), 蕣(순), 日及(일급), 朝開暮落花(조개모락화), 藩籬草(번리초), 花奴(화노), 王蒸(왕증)이 있다.
李時珍(이시진): 이 꽃은 아침에 피었다가 저녁에 지기 때문에 日及(일급)이라는 명칭이 생겼다. 또 槿(근)이라 하고 蕣(순)이라고도 하는데 겨우(僅(근)) 눈 한번 깜깍일 瞬間(순간) 동안 꽃이 핀다는 의미이다. <爾雅(이아)>에서는 椴(단)은 木槿(목근)이고 櫬(친)도 木槿(목근)이라고 하였다. 郭璞(곽박)은 註釋(주석)에서 또 다른 두 가지 명칭이 있는데, 흰색을 椴(단)이라고 하고 붉은 색을 櫬(친)이라고 한다고 했다. 齊(제)와 魯(노) 지역 사람들은 王蒸(왕증)이라고 하는데 그것이 맛이 좋기 때문일 것이다. 詩文(시문)에서 顔色(안색)이 舜花(순화)와 같다고 한 것은 바로 木槿(목근)을 뜻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