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부자(附子)

연관목차보기

부자(附子)

독성, 열熱, 소음인

다른 이름 黑附子(흑부자),虎掌(호장),側子(측자),川附子(천부자),熟白附子(숙백부자),明附片(명부편),漏籃子(루람자)

약 맛 감(甘) 신(辛)

귀경 심(心) 비(脾) 신(腎)

주치 大汗亡陽, 脈象虛弱, 面色蒼白, 腹痛, 疝痛, 舌質淡白, 小便不利, 水氣內停, 腎厥頭痛, 心悸氣短, 夜尿頻多, 陽衰氣脫, 陽痿宮冷, 陽虛自汗, 腰膝酸軟, 陰疽瘡漏, 肢體浮腫, 癥瘕積聚, 便溏, 風寒濕痺, 寒瘧瘴氣, 形寒肢冷

약용부위 곁뿌리

처방

가감내고환(加減內固丸)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小茴香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巴戟 분량 : 3 단위 :兩

본초명 : 附子 분량 : 5 단위 :錢

본초명 : 山茱萸 분량 : 3 단위 :兩

본초명 : 石斛 분량 : 2 단위 :兩

본초명 : 肉蓯蓉 분량 : 3 단위 :兩

본초명 : 破古紙 분량 : 2.5 단위 :兩

본초명 : 胡蘆巴 분량 : 2 단위 :兩

본초명 : 兎絲子 분량 : 3 단위 :兩

가미출부탕(加味朮附湯)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木香 분량 : 0.5 단위 :錢

본초명 : 薑 분량 : 적당량 단위 :

본초명 : 白蘞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肉豆蔲 분량 : 1 단위 :箇

본초명 : 甘草 분량 : 0.5 단위 :錢

본초명 : 棗 분량 : 적당량 단위 :

본초명 : 附子 분량 : 1 단위 :兩

금기

陰虛陽盛, 眞熱假寒과 孕婦는 服用을 禁한다.
人蔘·黃耆·甘草·防風·犀角·綠豆·童便과 相畏하고, 貝母·半夏·括蔞·白芨·白蘞과 相反한다.

효능

補火助陽,消腫解毒,溫陽祛寒,逐風寒濕邪,破?消積,回陽救逆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本經(본경)>: 풍한(風寒)의 사기(邪氣)로 인하여 기침하는 증상을 치료하고 비위(脾胃)를 따뜻하게 한다. 한습(寒濕)으로 인하여 다리가 쇠약해져서 걷지 못하는 증상을 치료하며 무습이 당기고 아파서 걷지 못하는 증상을 다스린다. 또한 복부에 덩어리가 만져지는 증상과 창칼에 의한 상처를 치료한다.
<別錄(별록)>: 허리와 척추에 풍한(風寒)의 사기(邪氣)가 침범한 경우, 다리가 아프고 시린 증상, 복부가 차고 아픈 증상, 霍亂(곽란)를 동반한 근육경련, 피와 많은 점액질을 동반한 설사를 치료하며, 성 기능을 강하게 하고 신체를 튼튼하게 한다. 또한 유산(流産)될 우려가 가장 많다.
張元素(장원소): 비위(脾胃)를 따뜻하게 하고 비(脾)에 침범한 습사(濕邪)를 물리치고 신(腎)이 허랭(虛冷)한 증상을 없애며 하초(下焦)의 양기(陽氣)가 부족한 것을 보충한다.
李杲(이고): 장부(臟腑)가 차고 삼양경(三陽經)의 기가 거스르는 증상, 습사(濕邪)의 침범으로 인한 복통(腹痛), 위(胃)가 차고 회충(蛔蟲)이 망동하는 증상을 치료하며 여성의 월경이 막힌 경우를 치료하고 쇠약한 몸을 보충하고 울체된 기운을 퍼뜨린다.
王好古(왕호고): 독맥(督脈)이 병들어 척추가 강직되고 사지가 싸늘해지는 증상을 치료한다.
李時珍(이시진): 삼음경(三陰經)까지 한사(寒邪)가 침범한 경우, 음한(陰寒)으로 인하여 하복부에 극심한 통증이 있는 경우, 한사(寒邪)와 풍사(風邪)가 인체에 침범한 경우, 담(痰)과 기(氣)가 뭉쳐서 사지가 싸늘해지는 증상이 나타나며 근육이 완전하게 풀려서 기운이 없거나 경련으로 강직된 경우를 치료하고 소아의 만성적인 경련 발작, 풍습(風濕)의 사기로 인하여 저리고 감각이 없는 증상, 몸이 붓고 각기병(脚氣病)이 나타나는 경우, 완고한 두통, 신기(腎氣)의 쇠약으로 인한 두통(頭痛), 갑작스러운 설사로 인한 양기(陽氣)의 소실, 오랜 이질로 인하여 비(脾)가 쇠약해서 설사를 하는 경우, 한사(寒邪)로 인한 학질, 풍토병, 오랜 병으로 구토하는 경우, 구토가 심하고 목이 막히는 경우, 종기가 잘 아물지 않는 경우, 오랫동안 진물이 흐르는 한성(寒性) 종기를 치료한다. 파의 즙과 함께 귀를 막으면 귀가 잘 들리지 않는 증상을 치료한다."


약물이름의 기원
"이 약재의 어미를 오두(烏頭)라고 한다.
李時珍(이시진): 처음 심었을 때 나는 것을 오두(烏頭)라고 하는데, 까마귀 머리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오두(烏頭)라는 명칭이 생겼다. 그리고 오두(烏頭)에 붙어서 자라는 것을 부자(附子)라고 하는데 자식이 어미의 곁에 붙어 있다는 의미이다. 오두(烏頭)는 우괴(芋魁)와 같고 부자(附子)는 우자(芋子)와 같으니 일반적으로 하나의 약물로 인정한다. 별도로 초오두(草烏頭), 백부자(白附子)가 있으므로 일반인들은 이것을 흑부자(黑附子), 천오두(川烏頭)라고 하여 구별한다. 역대 제가(諸家)들이 오두(烏頭)에 천오두(川烏頭)와 초오두(草烏頭)가 있는 것을 나누지 않고 섞어서 주석을 했는데 지금 모두 바로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