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서장경(徐長卿)

연관목차보기

서장경(徐長卿)

무독, 온溫

다른 이름 鬼督郵(귀독우),別仙踪(별선종),石下長卿(석하장경)

약 맛 신(辛)

귀경 간(肝) 위(胃)

주치 風疹,風濕痺痛,風濕,跌打損傷,胃脘痛,頑癬,牙痛,毒蛇咬傷,經期腹痛

약용부위 뿌리

금기

體虛者는 服用을 삼가는 것이 좋다.

효능

祛風止痒,祛風止痛,活血解毒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本經(본경)>: 귀신 들린 물건이나 이유를 알 수 없는 毒에 접촉되어 발생한 질환과 전염성이 강한 독한 질병과 瘧疾을 치료한다. 오래 복용하면 몸이 강하고 빨라지며 가벼워진다.
<別錄(별록)>: 기운을 북돋우고 수명을 늘린다. 또한 石下長卿(석하장경)이라고도 하는데, 전염성이 강한 질병을 치료하고 이유를 알 수 없는 毒氣(독기)에 감염된 것을 치료하며 늙어서 정신이 혼미한 것을 치료하고 미친 듯이 달리고 울고 웃으며 슬프고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것을 치료한다.


약물 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鬼督郵(귀독우), 別仙踪(별선종)이 있다.
李時珍(이시진): 徐長卿(서장경)은 사람 이름이다. 항상 이 약으로 병을 치료하였으므로 사람들이 그것을 따라 이름을 지었다. <名醫別錄(명의별록)>의 이름은 있으나 쓰지 않는 약 부분의 石下長卿條(석하장경조)에서 다시 일명 徐長卿(서장경)이라고 한다고 하였다. 陶弘景(도홍경)의 注㈜에서는 <名醫別錄(명의별록)>에 徐長卿(서장경)이 나오고 石下長卿條(석하장경조)에 다시 나온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하였다. 의사들이 약재를 잘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알아보지 못 해서 두 번 적은 것이다. 지금 이 두 조문의 효능을 살펴보면 서로 유사하다고 하였다. <吳普本草(오보본초)>를 살펴보면 徐長卿(‘서장경)은 일명 石下長卿(석하장경)이라 한다고 했다. 따라서 한 가지 약물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돌 틈에서 자라는 것이 좋은 것이다. 前人(전인)들이 자세하게 살펴보지 않았기 때문에 이와 같은 결함이 발생한 것이다.
陶弘景(도홍경): 鬼督郵(귀독우)의 명칭은 매우 많다. 속칭 徐長卿(서장경)이라고 하는 것은 그 뿌리가 곧고 細辛(세신)과 유사하여 작고 짧고 납작하고 氣(기) 역시 비슷하다. 현재 狗脊散(구척산)에 사용되는 鬼督郵(귀독우)는 그것의 강하고 빠른 성질을 취하여 허리와 다리를 치료하는 약이니 이 약재가 徐長卿(서장경)이고 鬼箭(귀전) 또는 赤箭(적전)이 아님을 알 수 있다.

<吳普本草>를 살펴보면 "徐長卿은 일명 石下長卿이라 한다.’라고 했다. 따라서 한가지 약물임에 틀림 없다. 그러나 돌 틈에서 자라는 것이 좋은 것이다. 前人들이 자세하게 살펴보지 않았기 때문에 이와같은 결함이 발생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陶弘景은 “鬼督郵의 명칭은 매우 많다. 속칭 徐長卿이라고 하는 것은 그 뿌리가 곧고 細辛과 유사하여 작고 짧고 납작하고 氣 역시 비슷하다. 현재 狗脊散에 사용되는 鬼督郵는 그것의 강하고 빠른 성질을 취하여 허리와 다리를 치료하는 약이니 이 약재가 徐長卿이고 鬼箭 또는 赤箭이 아님을 알 수 있다.”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