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선지황(鮮地黃)

연관목차보기

선지황(鮮地黃)

무독, 한寒, 소양인

다른 이름 地髓(지수),芐(하),芑(기)

약 맛 고(苦) 감(甘)

귀경 간(肝) 심(心) 신(腎)

주치 衄血, 煩渴, 便血, 消渴, 小便不通, 心火亢盛, 牙齦出血, 熱病傷陰, 溫熱病, 月經過多, 腸燥便秘, 吐血

약용부위 뿌리

금기

脾虛濕滯, 腹滿便溏者는 服用을 忌한다.

효능

凉血止血,養陰生津,淸熱滋陰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別錄(별록)>: 여성의 비정상적인 자궁출혈, 출산 후 어혈로 가슴이 매우 답답한 증상, 신체 손상으로 임신 상태가 불안정하여 하혈하면서도 태아가 배출되지 않는 증상, 높은 곳에서 떨어져서 부러진 증상, 어혈이 있는 경우, 코피, 토혈(吐血)의 증상에 모두 찧어서 즙을 마신다.
甄權(견권): 모든 열(熱)을 해소하고, 월경을 통하게 하며 소변을 시원하게 한다. 찧어서 복부에 붙이면 어혈(瘀血)을 제거할 수 있다."


약물 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하(芐), 기(芑), 지수(地髓)가 있다.
池大明(지대명): 날 것은 물에 가라앉는 것이 좋은 것이다. 물에 뜨는 것은 천황(天黃)이라고 하고 반쯤 뜨고 반쯤 가라앉는 것을 인황(人黃)이라고 하고 완전히 가라앉는 것을 지황(地黃)이라고 한다. 약에 넣는 것은 물에 가라앉는 것이 좋고 반쯤 가라앉는 것이 다음이고 물에 뜨는 것은 좋지 않다.
李時珍(이시진): <이아(爾雅)>에서는 하(芐)를 지황(地黃)이라고 하였고 곽박(郭璞)은 강동(江凍) 지역 사람들은 하(芐)라고 부른다고 하였다. 나원(羅愿)은 하(芐)는 가라앉는 것이 귀한 것이므로 하(下) 자를 사용하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