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숙지황(熟地黃)

연관목차보기

숙지황(熟地黃)

무독, 온溫, 소양인

다른 이름 山箊根(산어근),生地黃(생지황),鮮生地(선생지),熟地(숙지),地髓(지수),芐(하),芑(기)

약 맛 감(甘)

귀경 간(肝) 신(腎)

주치 1, 肝腎陰虧證, 骨蒸潮熱, 內熱消渴, 盜汗, 崩漏, 鬚髮早白, 腎虛咳喘, 失眠, 心悸, 腰膝痠軟, 月經不調, 萎黃, 遺精 , 耳鳴,精血虧虛證, 眩暈

약용부위 뿌리 줄기

처방

가미팔미환(加味八味丸 )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車前子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牛膝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熟地黃 분량 : 5 단위 :錢

본초명 : 山藥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山茱萸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附子 분량 : 2 단위 :兩

본초명 : 白茯苓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牧丹皮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官桂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澤瀉 분량 : 1 단위 :兩

감로음(甘露飮 )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熟地黃 분량 : 等分 단위 :

본초명 : 生地黃 분량 : 等分 단위 :

본초명 : 石斛 분량 : 等分 단위 :

본초명 : 枳殼 분량 : 等分 단위 :

본초명 : 黃芩 분량 : 等分 단위 :

본초명 : 茵陳葉 분량 : 等分 단위 :

본초명 : 甘草 분량 : 等分 단위 :

금기

이렇게 하면 健胃行滯하고 소화흡수를 촉진하여 藥力을 증강한다.
熟地는 滋?하여 內服하면 泥膈碍胃하므로 陳皮, 砂仁과 同用해야 한다.
性質이 甘潤粘?하고 生地黃에 비하여 더욱 심하며, 消化에 障碍를 준다.
따라서 氣滯痰多者나 脘腹이 脹痛하고 食少便?한 者는 服用을 忌해야 한다.

산지

의성, 안동

효능

補血,益精塡髓,滋陰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本經(본경)>: 건지황(乾地黃)은 내상(內傷), 어혈로 인하여 저린 증상을 치료하고 골수(骨髓)를 채우고 살집을 좋게 한다. 끓여서 복용하면 한열왕래(寒熱往來), 적취(積聚), 저린 증상, 부러지고 근육이 끊어진 것을 치료한다. 오랫동안 복용하면 몸이 가벼워지고 늙지 않는다. 날 것이 더욱 좋다.
<別錄(별록)>: 건지황(乾地黃)은 남자의 과로로 인한 쇠약, 여성의 내상으로 인한 자궁하수와 하혈을 치료하고 어혈을 제거하며 혈뇨를 낫게 한다. 대장(大腸)과 소장(小腸)을 원활하게 하고 위 속의 음식물을 소화시키고 오장이 내상으로 손상된 것을 보충하고 피를 잘 돌게 하며 기력을 북돋우며 눈과 귀를 밝게 한다.
池大明(지대명): 건지황(乾地黃)은 심(心)과 담(膽)의 기(氣)를 돕고 근육과 뼈를 튼튼하게 하고 기억력을 좋게 한다. 혼백(魂魄)을 안정시켜서 잘 놀라는 것을 치료하고 심폐(心肺)의 허약을 치료하여 코피와 피를 토하는 증상을 치료한다. 부인의 비정상적인 자궁출혈과 어지럼증을 치료한다.
甄權(견권): 건지황(乾地黃)은 출산 후의 복통을 치료하고 오랫동안 복용하면 99세를 살 수 있다.
李時珍(이시진): 숙지황(熟地黃)은 골수(骨髓)를 채우고 살집을 좋게 하고 정혈(精血)을 생성하며 오장(五臟)이 내상(內傷)으로 손상된 것을 보충하고 피를 잘 돌게 하고 귀와 눈을 좋게 한다. 수염과 머리카락을 검게 하고 남자의 과로로 인한 쇠약과 여성의 내상으로 인한 자궁하수를 치료하고 월경이 원활하지 않은 경우와 출산 후의 모든 병을 치료한다.
張元素(장원소): 숙지황(熟地黃)은 혈기(血氣)를 보충하고 신수(腎水)를 기르며 배꼽 주위의 복통을 제거하고 질병 후 허벅지와 장딴지가 시큰거리는 통증을 치료한다. 건지황(乾地黃)은 피를 맑게 하고 피를 만든다. 신수(腎水)를 보충하여 피부의 건조함을 없애며 모든 습열(濕熱)을 제거한다.
王好古(왕호고): 숙지황(熟地黃)은 앉았다가 일어설 때 눈앞이 캄캄하고 보이지 않는 증상을 치료한다. 건지황(乾地黃)은 심병(心病)으로 인하여 손바닥에 열이 나면서 아픈 증상을 치료하고 비기(脾氣)의 손상으로 다리가 쇠약해지고 걷지 못하며 눕기를 좋아하는 증상, 발바닥에 열이 나고 아픈 증상을 치료한다.


약물 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하(芐), 기(芑), 지수(地髓)가 있다.
池大明(지대명): 날 것은 물에 가라앉는 것이 좋은 것이다. 물에 뜨는 것은 천황(天黃)이라고 하고 반쯤 뜨고 반쯤 가라않는 것을 인황(人黃)이라고 하고 완전히 가라앉는 것을 지황(地黃)이라고 한다. 약에 넣는 것은 물에 가라않는 것이 좋고 반쯤 가라앉는 것이 다음이고 물에 뜨는 것은 좋지 않다.
李時珍(이시진): <이아(爾雅)>에서는 하(芐)를 지황(地黃)이라고 하였고 곽박(郭璞)은 강동(江凍) 지역 사람들은 하(芐)라고 부른다고 하였다. 나원(羅愿)은 하(芐)는 가라앉는 것이 귀한 것이므로 하(下)자를 사용하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