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승마(升麻)

연관목차보기

승마(升麻)

무독, 평平, 태음인

다른 이름 鷄骨升麻(계골승마),鬼臉升麻(귀검승마),周麻(주마),周升麻(주승마)

약 맛

귀경

주치 久泄, 口舌生瘡, 牙齦浮爛, 咽喉腫痛, 子宮下垂, 瘡瘍腫毒, 脫肛, 透疹不暢, 寒熱頭痛

처방

가미괴각환(加味槐角丸)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生地各 분량 : 2 단위 :兩

본초명 : 連翹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槐角 분량 : 2 단위 :兩

본초명 : 當歸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白芷 분량 : 5 단위 :錢

본초명 : 升麻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阿膠 분량 : 5 단위 :錢

본초명 : 枳殼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黃連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地楡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黃芪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秦艽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川芎 분량 : 5 단위 :錢

본초명 : 防風 분량 : 1 단위 :兩

본초명 : 條芩 분량 : 1 단위 :兩

귀규탕(歸葵湯 )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升麻 분량 : 1 단위 :錢

본초명 : 羗活 분량 : 0.75 단위 :錢

본초명 : 當歸 분량 : 0.45 단위 :錢

본초명 : 蔓荊子 분량 : 0.45 단위 :錢

본초명 : 防風 분량 : 0.75 단위 :錢

본초명 : 生地黃 분량 : 0.45 단위 :錢

본초명 : 柴胡 분량 : 0.3 단위 :錢

본초명 : 連翹 분량 : 0.45 단위 :錢

본초명 : 人參 분량 : 0.45 단위 :錢

본초명 : 酒芩 분량 : 0.75 단위 :錢

본초명 : 紅葵花 분량 : 0.45 단위 :錢

본초명 : 黃耆 분량 : 0.75 단위 :錢

본초명 : 生甘草 분량 : 0.45 단위 :錢

금기

본품은 上行하는 성질이 있으므로 上盛下虛, 陰虛火旺에는 금해야 한다.
麻疹已透者는 복용을 禁해야 한다.

효능

發表透疹,升陽擧陷,淸熱解毒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別錄(별록)>: 모든 독을 해독하며, 오래된 물건에 깃든 귀신을 쫓아내고 독한 전염성 기운을 물리치고 저주로 인하여 구토를 일으키는 증상을 치료하고 독한 邪氣(사기)의 침범으로 인한 복통, 전염성 질환, 두통, 발열, 風邪(풍사)로 인한 浮腫(부종), 咽喉腫痛(인후종통), 口瘡(구창)을 치료한다. 오래 복용하면 요절하지 않고 몸이 가벼워지고 장수한다.
池大明(지대명): 魂魄(혼백)을 편안하게 하여 귀신이 붙어 잘 우는 증상을 치료하고 外陰部(외음부)의 性病(성병) 및 전신으로 확산되는 皮膚腫毒(피부종독)을 치료한다.
甄權(견권): 소아가 놀라서 발작을 일으키는 것, 열이 울체되어 소통되지 않는 것을 치료하고 癰腫(옹종)과 豌豆瘡(완두창)에 물에 끓여 솜에 적셔서 瘡傷部位(창상부위)를 닦아낸다.
張元素(장원소): 陽明頭痛(양명두통)을 치료하고 脾胃(비위)를 보하고 피부의 風邪(풍사)를 물리치고 肌肉(기육)에 울체된 風熱(풍열)을 제거하고 肺痿(폐위)와 기침 가래에 피와 膿(농)이 섞인 것을 치료하고 發汗(발한) 시킬 수 있다.
王好古(왕호고): 어금니 부위가 썩어서 악취가 나는 것을 치료하고 太陽經(태양경)의 이상으로 발생한 코피를 치료하며 부스럼병의 聖藥(성약)이다.
李時珍(이시진): 斑疹(반진)을 제거하고 瘀血(어혈)을 없애고 陽氣(양기)가 아래로 가라앉아서 생기는 어지럼증을 치료하고 가슴과 옆구리가 허약해서 생기는 통증, 오랜 설사와 이질로 뒤가 무겁고 시원하지 않은 것, 帶下(대하), 비정기 자궁출혈, 소변에 피가 나오는 증상, 陰痿(음위), 발이 찬 증상을 치료한다."


약물 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周麻(주마)가 있다.
李時珍(이시진): 그 잎이 麻(마와) 비슷하고 그 성질이 上升(상승)하기 때문에 升麻(승마)라고 불렀다. 張揖(장읍)의 <廣雅(광아)>와 <吳普本草(오보본초)>에서 언급한 것에 의하면 升麻(승마)는 일명 周升麻(주승마)라고 한다. 곧 周㈜나라 혹은 周(주)나라 지역을 지칭하는 것으로 명나라 당시에 川升麻(천승마)라고 부르는 것과 같다. 지금 <別錄(별록)>에서 周麻(주마)라고 기록한 것은 周升麻(주승마)를 약칭한 것이 아니라 잘못하여 빠뜨린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