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육두구(肉豆蔲)

연관목차보기

육두구(肉豆蔲)

무독, 온溫, 소음인

다른 이름 迦拘勒(가구륵),豆蔲(두구),肉果(육과),頂頭肉(정두육)

약 맛 고(苦) 신(辛)
귀경 비(脾) 위(胃) 대장(大腸)

주치 嘔吐,腹脹,腹痛,脾虛痰飮,脾虛頭痛,脾虛泄瀉,食少,食積腹痛,腎虛頭痛,腎虛泄瀉,脘腹脹痛,酒毒

약용부위 열매

금기

大腸에 火熱이 있거나 中暑하여 熱泄이 暴注하는 경우 服用을 忌한다.
生豆蔲에는 滑泄하는 작용이 있으므로 너무 많은 양을 복용하면 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腸風下血, 胃火齒痛 및 濕熱積滯가 盛하여 나타나는 帶下初起에는 服用을 忌한다.

효능

澁腸止瀉,醒酒解毒,溫中行氣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개보본초(開寶本草)>: 속을 따뜻하게 하고 소화를 돕고 설사를 멎게 한다. 냉기(冷氣)로 인하여 명치 부위가 아프고 팽팽한 것을 치료하고 극심한 구토와 설사를 치료하고 나쁜 전염성 기운이 침범하는 것을 막고 침을 많이 흘리는 것을 치료하며 소아가 젖을 먹고 구토와 설사를 하는 경우를 치료한다.

<지대명(池大明)>: 속을 편안하게 하고 기운을 아래로 내리며 막힌 위장을 뚫어주고 술을 해독하며 피부에 울체된 기운을 풀어준다.

<견권(甄權)>: 식체와 소화장애로 진액이 끈끈하고 걸쭉하게 된 것을 치료하고 소아의 구토 증상을 치료하며 젖을 소화시키지 못하는 것과 복통을 치료한다.

<이순(李珣)>: 기생충으로 인한 명치 부위 통증을 치료하고 비위가 차가운 상태를 치료하며 차거나 뜨거운 기운이 복부에서 뭉쳐진 것을 치료하고 몸이 허약해서 설사하는 것을 치료한다. 피와 점액을 포함하는 설사가 날 때 갈아서 죽을 만들어 복용한다.

이시진(李時珍): 비위를 따뜻하게 하고 대장(大腸)을 튼튼하게 한다.

약물 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肉果(육과), 迦拘勒(가구륵)이 있다.
寇宗奭(구종석): 肉豆蔲(육두구)는 草豆蔲(초두구)에 상대되는 명칭이며, 껍질을 제거하고 과육만을 사용한다. 과육에 기름기가 흐르는 것이 좋은 것이고, 과육이 말라서 비틀어지고 허옇고 속이 빈 것은 좋지 않다.
李時珍(이시진): 꽃과 열매가 모두 豆蔲(두구)와 유사하며 씨앗이 없기 때문에 肉豆蔲(육두구)라는 명칭이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