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조협(皂莢)

연관목차보기

조협(皂莢)

독성, 온溫

다른 이름 大皂莢(대조협),長皂莢(장조협),皂角(조각)

약 맛 신(辛)

귀경 폐(肺) 대장(大腸)

주치 疥癬,痰盛,痰喘,大便秘結,頭痛,頭風,癰腫,癲癎,中風

약용부위 열매

금기

본품을 過多服用하면 嘔吐와 泄瀉를 일으킨다.
頑痰의 實證이고 건장한 사람이 아니면 함부로 사용하지 않는다.
姙娠婦, 氣虛陰虧 및 出血傾向이 있는 경우에는 사용하지 않는다.

효능

去風化痰止咳,散結消腫,燥濕殺蟲,通竅開閉,通便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本經(본경)>: 風(풍)으로 인한 저림, 피부 괴사, 邪氣(사기)의 침범, 바람을 쐬면 눈물이 나는 증상을 치료하며 九竅(구규)를 잘 통하게 하고 사물에 귀신이 붙은 것을 없앤다.
<別錄(별록)>: 배가 빵빵하고 아픈 증상, 먹어도 먹어도 배가 고픈 증상, 咳嗽(해수), 여성의 출산시 태반이 나오지 않는 증상을 치료하며 눈을 밝게 하고 精(정)을 북돋운다. 목욕하는 약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먹는 탕약에는 넣지 않는다.
<池大明(지대명)>: 관절을 부드럽게 하고 완고한 두통을 치료하며 가래를 삭이고 살충하는 효과가 있다. 陰氣(음기)가 부족해서 몸속 깊은 곳에서 나는 미열을 치료하며, 胃(위)의 기능을 돕고 중풍으로 입이 돌아간 증상을 치료한다.
<甄權(견권)>: 癥瘕(징가)를 없애고 복통을 치료하며 落胎(낙태) 시킨다. 또한 술에 담갔다가 즙을 졸여서 膏(고)를 만들어 비단에 바른 뒤 붓고 아픈 모든 곳에 붙인다.
<寇宗奭(구종석)>: 눅눅하고 덥고 오랫동안 비가 올 때 蒼朮(창출)과 함께 태워서 연기를 피워 전염병을 일으키는 나쁜 기운과 濕邪(습사)를 물리친다. 열매는 볶아서 절구에 찧어 붉은색 껍질을 제거하고 물에 담가 말랑말랑해지면 쪄서 엿에 찍어서 먹으면 오장에 風熱(풍열)이 울체된 것이 제거된다.
<蘇頌(소송)>: 열매에서 흰 부분의 육질은 肺藥(폐약)에 넣는다. 노란색 心(심)은 씹어서 먹는데, 흉격에 가래가 끓고 신물이 넘어오는 것을 치료한다.
<李杲(이고)>: 열매는 血(혈)을 조화롭게 하고 腸(장)을 촉촉하고 매끄럽게 한다.
<汪機(왕기)>: 태워서 연기를 피워 오랫동안 痢疾(이질)을 앓고 脫肛(탈항)의 증세가 있는 환자에게 연기를 쐬게 한다.
<王好古(왕호고)>: 肝(간)의 風氣(풍기)을 억제하고 肝氣(간기)를 瀉(사)한다.
<李時珍(이시진)>: 肺(폐)와 大腸(대장)의 氣(기)를 잘 통하게 하고 咽喉(인후)가 붓고 막히는 증상, 가래가 끓고 천식이 있는 증상, 임파선염, 옴병을 다스린다. 열매는 風熱(풍열)로 인하여 大腸(대장)이 허약해져서 생기는 변비를 치료하며 임사선염과 옴병을 다스린다.


약물 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皂角(조각), 鷄栖子(계서자), 烏犀(오서), 懸刀(현도)가 있다.
李時珍(이시진): 콩깍지가 도토리처럼 나무에 열리기 조협이라는 명칭이 붙었다. <廣志(광지)>에서는 鷄栖子(계서자)라고 하였고 <曾氏方(증씨방)>에서는 烏犀(오서)라고 하였으며 <外丹本草(외단본초)>에서는 懸刀(현도)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