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지실(枳實)

연관목차보기

지실(枳實)

무독, 한寒, 소음인

다른 이름 鵝眼枳實(아안지실)

약맛 고(苦) 신(辛)

귀경 비(脾) 위(胃)

주치 痰熱咳喘,産後腹痛,濕熱積滯,食滯,熱結便秘,胃下垂,子宮脫垂,癥瘕積聚,脹滿,脫肛,胸痺心痛

약용부위 열매

처방

가미지출탕(加味枳朮湯 )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白朮 분량 : 0.2 단위 :錢

본초명 : 甘草 분량 : 0.3 단위 :錢

본초명 : 薑 분량 : 적당량 단위 :

본초명 : 桔梗 분량 : 0.2 단위 :錢

본초명 : 辣桂 분량 : 0.2 단위 :錢

본초명 : 木香 분량 : 0.2 단위 :錢

본초명 : 檳榔 분량 : 0.2 단위 :錢

본초명 : 五靈脂 분량 : 0.2 단위 :錢

본초명 : 紫蘇 분량 : 0.2 단위 :錢

본초명 : 枳實 분량 : 0.2 단위 :錢

본초명 : 陳皮 분량 : 0.2 단위 :錢

본초명 : 白茯苓 분량 : 0.3 단위 :錢

본초명 : 半夏 분량 : 0.3 단위 :錢


갈출탕(葛朮湯 )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豆豉 분량 : 0.5 단위 :錢

본초명 : 葛根 분량 : 1 단위 :錢

본초명 : 桂心 분량 : 1 단위 :錢

본초명 : 白朮 분량 : 1 단위 :錢

본초명 : 枳實 분량 : 0.3 단위 :錢

본초명 : 杏仁 분량 : 0.5 단위 :錢

본초명 : 甘草 분량 : 0.5 단위 :錢

금기

脾胃虛弱者와 孕婦, 慢性腸炎患者는 愼用한다.

효능

破氣消積,化痰消痞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本經(본경)>: 風邪(풍사)가 피부에 침범하여 콩알 같은 丘疹(구진)이 생기고 몹시 가려운 증상을 치료하며 寒熱(한열)의 邪氣(사기)가 뭉친 것을 제거하고 痢疾(이질)을 그치게 하며 살을 돋게 한다. 五臟(오장)의 기능을 원활하게 하고 기운을 북돋우며 몸을 가볍게 한다.
<別錄(별록)>: 가슴과 옆구리의 痰(담)을 제거하고 정체된 水氣(수기)를 제거하며 뭉쳐진 것(結實(결실))을 제거하고 배가 빵빵한 것을 없애고 명치 부위가 갑자기 결리고 기가 위로 치솟는 증상, 옆구리 통증을 치료하며 胃氣(위기)을 편안하게 하고 설사를 그치게 하며 눈을 밝게 한다.
<甄權(견권)>: 傷寒(상한)에 걸렸을 때 가슴에 邪氣(사기)가 몰려서 가슴이 아프고 답답한 증상을 치료하며 咳嗽(해수)와 上氣(상기) 증상을 치료하고 腎(신)이 寒邪(한사)를 받아서 발기불능이 되거나 邪氣(사기)가 울체된 증상에 枳實(지실)을 추가한다.
<張元素(장원소)>: 음식을 소화시키고 瘀血(어혈)을 없애고 積聚(적취)를 제거하며 胃中(위중)에 濕熱(습열)이 쌓인 것을 제거한다.


약물 이름의 기원
枳(지)의 열매이다.
寇宗奭(구종석): 枳實(지실)과 枳殼(지각)은 한 가지 약물이다. 작은 것은 그 성질이 독하고 빠르며, 큰 것은 성질이 치우치지 않고 완만하다. 그러므로 張仲景(장중경)이 傷寒(상한)과 같은 급성질환을 치료할 때 사용한 承氣湯(승기탕)의 枳實(지실)은 枳實(지실)의 疏通(소통) 시키는 작용, 배출시키는 작용, 뭉친 것을 푸는 작용을 모두 취하여 사용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다른 처방에서 단지 風氣(풍기)가 울체된 것을 풀면서 항상 복용할 수 있는 것에는 枳殼(지각)을 사용했는데, 그 의의는 바로 여기에 있다.
蘇恭(소공): 일반적으로 枳實(지실)이라고 하는 것은 씨앗과 과육을 함께 지칭한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
李時珍(이시진): 枳(지)는 나무의 이름인데, 只(지)의 뜻과 소리를 따른 형성 문자이다. 實(실)은 그 열매를 뜻하므로 枳實(지실)이라고 명명하였다. 나중에 사람들이 작은 것은 그 약성이 빠르다고 하였고, 또한 성숙된 과실을 枳殼(지각)이라고 불렀다. 익지 않은 것은 껍질이 두껍고 속이 꽉 찼고 익은 것은 껍질이 얇고 속이 비어있다. 이것은 바로 靑橘皮(청귤피)와 陳橘皮(진귤피)와 같은 의의가 있다. 송나라 때 본초서적에서는 枳殼(지각)의 조문이 따로 한번 더 나오는데, 틀린 것이다. 寇宗奭(구종석)이 지실의 명칭이 뭉친 것(結實(결실))을 제거하는 효과 때문에 枳實(지실)이라는 명칭이 생겼다고 했는데,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