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지유(地楡)

연관목차보기

지유(地楡)

무독, 량凉, 소양인

다른 이름 白地楡(백지유),酸赭(산자),鼠尾地楡(서미지유),玉鼓(옥고)

약 맛 산(酸) 고(苦)
귀경 간(肝) 대장(大腸)

주치 喀血,嘔血,金瘡,衄血,痢疾,便血,崩漏,燒傷,濕疹,惡瘡,熱痱,咽喉腫痛,腸癰,癤,痔漏,血尿

약용부위 뿌리

처방

괴각환(槐角丸)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防風 분량 : 8 단위 :兩

본초명 : 當歸 분량 : 8 단위 :兩

본초명 : 枳殼 분량 : 8 단위 :兩

본초명 : 地楡 분량 : 8 단위 :兩

본초명 : 黃芩 분량 : 8 단위 :兩

본초명 : 槐角 분량 : 1 단위 :兩


단지유산(單地楡散)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地楡 분량 : 3 단위 :兩

금기

虛寒冷痢와 痢疾初起에는 服用을 禁한다.

효능

凉血止血,解毒斂瘡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증상
"<本經(본경)>: 婦人(부인)의 산후 경련과 통증, 七傷(칠상), 帶下(대하), 崩漏(붕루)를 치료한다. 통증을 그치게 하고 땀을 멎게 하며 상처의 비정상적인 조직을 제거하고 외과적 손상을 치료한다.
<別錄(별록)>: 피고름을 멎게 하고 제반 부스럼을 치료하며, 손상된 조직을 보충하고 金瘡膏(금창고)(칼 등에 손상된 상처를 치료하는 연고)를 만들 수 있고, 술독을 해소하고 갈증을 제거하며 눈을 밝게 한다. 酸赭(산자)는 맛이 시고 內漏(내루)를 치료하며 止血(지혈) 작용이 있고 허약한 것을 치료한다.
<開寶本草(개보본초)>: 속이 차서 생기는 설사, 속이 뜨거워서 생기는 설사, 영양실조를 동반하는 설사를 그치게 하는데 매우 좋다.
<池大明(지대명)>: 피를 토하는 것, 코피, 대변에 피가 나오는 것, 월경이 멎지 않는 것, 崩漏(붕루), 출산 후 모든 출혈성 질환과 아울러 물설사를 그치게 한다.
<李杲(이고)>: 膽氣(담기)가 부족한 것을 치료한다.
<李時珍(이시진)>: 汁(즙)으로 술을 빚으면 風邪(풍사)로 인하여 저리는 증상을 치료하고 腦(뇌)를 보한다. 으깨어 바르면 짐승과 뱀 및 벌레에 물린 상처를 치료할 수 있다."


약물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玉豉<本草經集註>, 酸赭(산자)<本草經集註>가 있다.

陶弘景은 “그 잎이 느릅나무(楡)와 비슷하고 길며, 처음에는 땅에 분포하기 때문에 그렇게 이름이 붙었다. 그 꽃과 씨앗은 紫黑色으로 메주(豉)과 비슷하기 때문에 玉豉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하였다.

李時珍은 “<外丹方>을 살펴보니 地楡을 酸赭라고 하였는데, 그 맛이 시고 색이 붉기 때문이라고 하였다. 현재 蘄州의 俚人들은 地楡를 酸赭라고 하는데, 赭를 잘못 써서 棗라고 하기도 한다. 그러므로 地楡와 酸赭는 하나의 약물을 뜻하는 것이 분명하고 그 主治와 효능 역시 같다. 때문에 <別錄>에서는 地楡라는 이름을 사용하지 않고 酸赭라고만 하였다.”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