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천화분(天花粉)

연관목차보기

천화분(天花粉)

무독, 량凉, 소양인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천화분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박과에 속한 하늘타리의 덩이뿌리를 건조한 것으로 주로 과루근이라는 이름으로 불립니다.
천화분은 익히지 않은 과루근을 찧어 보자기로 꼭 짠 다음, 그 생즙을 말려 얻은 가루를 말합니다.

하늘타리의 잎은 어긋나고 손바닥처럼 5개에서 7개로 갈라집니다. 꽃은 암수 딴그루로서 7월과 8월경에 핍니다. 열매는 둥글고, 지름 7㎝ 정도로서 오렌지색으로 익으며, 많은 회갈색의 종자가 들어 있습니다.

천화분은 열을 내리는 약효를 지니고 있습니다. 주로 폐와 위의 열을 내리며 분성이 있기 때문에 열을 ...

다른 이름 瓜樓根(과루근),瓜蔞根(과루근),栝樓根(괄루근),栝樓粉(괄루분),蔞粉(루분),白藥(백약),瑞雪(서설)

약 맛 산(酸) 고(苦) 감(甘)

귀경 폐(肺) 위(胃)

주치 口渴,勞傷潮熱,消渴,熱病傷津.癰腫.胃熱嘔吐.跌仆損傷.痔瘻.肺燥咳血

약용부위 덩이뿌리

처방

만병해독환(萬病解毒丸)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甘草 분량 : 4 단위 :兩

본초명 : 乾葛 분량 : 4 단위 :兩

본초명 : 黃芩 분량 : 3 단위 :兩

본초명 : 貫衆 분량 : 1.5 단위 :兩

본초명 : 大戟 분량 : 2 단위 :兩

본초명 : 大黃 분량 : 2 단위 :兩

본초명 : 薄荷 분량 : 4 단위 :兩

본초명 : 白玉簪 분량 : 3 단위 :兩

본초명 : 白芷 분량 : 3 단위 :兩

본초명 : 寒水石 분량 : 2 단위 :兩

본초명 : 山莰菰 분량 : 6 단위 :兩

본초명 : 石膏 분량 : 3 단위 :兩

본초명 : 連翹 분량 : 2 단위 :兩

본초명 : 天花粉 분량 : 3 단위 :兩

본초명 : 靑黛 분량 : 5 단위 :錢

본초명 : 滑石 분량 : 3 단위 :兩

본초명 : 茯苓 분량 : 3 단위 :兩

보화탕(保和湯 ) 출전 : 의학입문

본초명 : 馬兜鈴 분량 : 0.1 단위 :錢

본초명 : 款冬花 분량 : 0.6 단위 :錢

본초명 : 當歸 분량 : 0.1 단위 :錢

본초명 : 麥門冬 분량 : 0.6 단위 :錢

본초명 : 薄荷 분량 : 0.1 단위 :錢

본초명 : 百合 분량 : 0.1 단위 :錢

본초명 : 生地 분량 : 0.1 단위 :錢

본초명 : 阿膠 분량 : 0.1 단위 :錢

본초명 : 五味子 분량 : 0.4 단위 :錢

본초명 : 紫蘇 분량 : 0.1 단위 :錢

본초명 : 紫菀 분량 : 0.1 단위 :錢

본초명 : 知母 분량 : 0.6 단위 :錢

본초명 : 天門冬 분량 : 0.6 단위 :錢

본초명 : 杏仁 분량 : 0.4 단위 :錢

본초명 : 天花粉 분량 : 0.4 단위 :錢

본초명 : 貝母 분량 : 0.6 단위 :錢

본초명 : 薏苡仁 분량 : 0.4 단위 :錢

본초명 : 桔梗 분량 : 0.1 단위 :錢

금기

脾胃虛寒으로 大便이 滑泄하는 경우, 姙娠婦는 복용해서는 안 된다.

효능

排膿消腫,生津止渴,潤燥降火

문헌 근거(본초강목)

주치 증상
<本經(본경)>: 갈증과 몸에서 열이 나는 증상, 가슴이 답답한 증상을 치료하며 쇠약한 몸을 추스르게 하고 속을 편안하게 하며 베인 상처를 치료한다.

<別錄(별록)>: 腸(장)과 胃(위)의 열, 황달, 입술이 마르고 갈라지는 증상, 호흡이 가쁜 증상, 소변을 자주 보는 증상을 치료하며 월경을 통하게 한다.

<池大明(지대명)>: 熱狂(열광), 유행성 질환을 치료하고 小腸(소장)을 소통시키고 부스럼을 가라앉힌다. 유방과 등에 생기는 종기를 치료하며 치질, 임파선염 등을 치료한다. 고름을 배출시키고 새살을 돋게 하는 작용이 있고 외상으로 인한 어혈을 없앤다.


약물 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瓜蔞根(과루근), 栝樓根(괄루근), 白藥(백약), 瑞雪(서설)이 있다.

李時珍(이시진): 臝(라)는 蓏(라)와 같다. 許愼(허신)은 나무에 달린 열매를 果(과)라고 하고 땅속에 묻힌 것을 蓏(라)라고 하는데, 이 약물은 나무 옆에 붙어서 자라기 때문에 果(과)와 臝(라)의 명칭을 함께 사용한다고 하였다. <詩經(시경)>에서 말한 果臝(과라)의 열매가 지붕 위에 널려있다고 하였는데, 바로 그것이다. 栝樓(괄루)는 果臝(과라)라는 두 글자의 音(음)이 변하여 생긴 것이며 후세의 사람들에 의하여 다시 瓜蔞(과루)로 바뀌었으니 명칭이 바뀔수록 그 본 뜻을 잃게 되었다. 옛날에는 瓜(과)와 姑(고)의 음이 같았기 때문에 澤姑(택고)라는 명칭이 생겼다. 齊人(제인)들은 天瓜(천과)라고 불렀는데, 그 모양으로 이름을 붙인 것이다. <雷公炮炙論(뇌공포자론)>에서는 둥근 것을 栝(괄)이라고 하고 길쭉한 것을 樓(루)라고 한다고 하였으나 역시 견강부회한 것이며 당지 雌雄(자웅)의 구별만 있을 뿐이다. 이 약재의 뿌리를 가루로 만들면 눈처럼 깨끗하기 때문에 天花粉(천화분)이라고 한다. 蘇頌(소송)의 <圖經(도경)>에는 天花粉(천화분)이 두 번 나오는데, 잘못된 것이므로 내가 삭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