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춘피(椿皮)

연관목차보기

춘피(椿皮)

무독, 한寒, 태음인

다른이름 臭椿皮(취춘피),樗皮(저피),樗白皮(저백피),樗根皮(저근피)

약맛 고(苦)

귀경 간(肝) 위(胃) 대장(大腸)

주치 疳積,久痢,久瀉,夢遺,便血,崩漏,頻作,濕熱瀉痢,遺精,赤白帶下,精滑,蛔蟲

약용부위 뿌리껍질, 나무껍질

금기

痢疾이 積滯未盡으로 因한 者는 服用을 忌한다.
脾胃虛寒者, 崩帶가 腎의 眞陰이 虛衰하여 된 경우 服用을 忌한다.

효능

殺蟲,澁精,收澁止血,淸熱燥濕

문헌근거(본초강목)

주치증상
<唐本草(당본초)>: 생식기 부위 피부 조직이 침식되는 증상을 치료하는데, 樗根(저근)이 더욱 좋다.
<陳藏器(진장기)>: 입과 코 주위 조직이 허는 증상을 치료하고 회충과 옴을 없앤다. 사체에서 옮기는 전염병을 치료하고 蠱毒(고독)과 下血(하혈)을 치료하며 오랜 痢疾(이질)을 치료한다.
<蕭炳(소병)>: 地楡(지유)와 함께 사용하면 음부의 피부 조직이 침식되는 증상과 痢疾(이질)을 치료한다.
<池大明(지대명)>: 崩漏(붕루)를 그치게 하고 출산 후 출혈이 멎지 않는 증상을 치료하며, 피가 비치는 帶下(대하), 血便(혈변), 출혈을 동반한 설사가 오랫동안 지속되는 것을 치료하고 소변을 자주 보는 증상도 치료한다. 꿀로 볶아서 사용한다.
<雷斅(뇌효)>: 소변을 시원하게 한다.
<朱震亨(주진형)>: 여성의 帶下(대하)와 남성의 精液(정액)이 새는 증상을 치료하고 陰部(음부)가 濕(습)한 증상, 痢疾(이질), 남성의 遺精(유정), 早漏(조루), 夢精(몽정)을 치료한다. 또한 肺(폐)와 胃(위)에 쌓인 痰(담)을 제거한다.

약물이름의 기원
향기가 나는 것을 椿(춘)이라고 하고 악취가 나는 것을 樗(저)라고 한다. 山樗(산저)를 栲(고)라고 한다. 이명으로 虎目樹(호목수), 大眼桐(대안동)이 있다.
李時珍(이시진): 椿樗(춘저)는 잘 자라고 壽考(수고, 오래살다)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椿(춘)과 栲(고)라는 명칭이 생겼다. <莊子(장자)>에서 大椿(대춘)은 8천 살을 산다고 한 것이 바로 이것이다. 椿(춘)은 향기가 나고 樗(저)는 악취가 나기 때문에 椿(춘)이라는 글자는 木熏(훈)이라고도 쓰는데, 그 향기 때문이다.
陳藏器(진장기): 일반인들은 椿(춘)을 猪椿(저춘)이라고 하고 북쪽 사람들은 樗(저)를 山椿(산춘)이라고 하고 江凍(강동) 사람들은 虎目樹(호목수)라고 하고 또한 虎眼(호안)이라고도 한다. 잎이 떨어진 상처가 호랑이의 눈처럼 생겼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