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토사자(菟絲子)

연관목차보기

토사자(菟絲子)

무독, 온溫

다른이름 金綫草(금선초),唐蒙(당몽),菟丘(토구),菟蘆(토로),菟累(토루),菟縷(토루),菟絲實(토사실),野狐絲(야호사),玉女(옥녀),龍鬚子(용수자),赤网(적망),吐絲子(토사자),火焰草(화염초),黃藤子(황등자)

약맛 감(甘) 신(辛)

귀경 간(肝) 비(脾) 신(腎)

주치 胎漏,胎動不安,耳鳴,遺精,腰膝?痛,腎虛陽?,小便頻數,消渴,泄瀉,脾虛久瀉,便?,目昏,目暗,兩目昏糊,帶下,尿濁,

약용부위 종자

금기

本品은 陰陽을 平補하는 藥이지만 補陽에 偏重되어 있다.
따라서 陰虛火旺, 大便燥結, 小便短赤者는 服用을 忌한다.

문헌근거(본초강목)

주치증상
<本經(본경)>: 베인 상처를 잇고 허약한 신체를 보충하며 기력을 충만하게 하고 몸집을 좋게 한다.

<別錄(별록)>: 살을 찌우고 성 기능을 좋게 하고 근골을 튼튼하게 하며 腎(신)에 寒邪(한사)가 침범하여 精(정)이 새는 증상을 치료하고 소변이 시원하지 않은 증상을 치료한다. 입이 쓰고 갈증이 나며 血(혈)이 寒(한)하여 어혈이 생긴 것을 없애고 오랫동안 복용하면 눈이 밝아지고 몸이 가벼워지며 수명을 늘린다.

甄權(견권): 男女(남녀)의 腎(신)이 虛冷(허랭)한 것을 치료하고 精(정)을 돕고 骨髓(골수)를 증강시키며 요통과 무릎이 시린 증상을 치료하고 消渴(소갈)과 脾胃(비위)에 열이 있는 증상을 치료한다. 오랫동안 복용하면 얼굴의 기미를 제거하고 안색을 좋게 한다.
池大明(지대명): 과로로 인하여 신체가 쇠약해진 증상을 치료하고 몽정, 혈뇨를 치료하며 心(심)과 肺(폐)를 윤택하게 한다.

王好古(왕호고): 간이 허약하여 발생한 風症(풍증)을 치료한다.


약물이름의 기원
이명으로는 菟縷(토루), 菟累(토루), 菟蘆(토로), 菟丘(토구), 赤网(적망), 玉女(옥녀), 唐蒙(당몽), 火焰草(화염초), 野狐絲(야호사), 金綫草(금선초)가 있다.

掌禹錫(장우석): <呂氏春秋(여씨춘추)>에 의하면 菟絲(토사)는 뿌리가 없고 그 뿌리는 땅에 박혀있지 않는 茯苓(복령)이라고 하였다. <抱朴子(포박자)>에서는 菟絲(토사)라는 약초는 아래에 토끼 모양 뿌리가 있다. 이 토끼 모양 뿌리가 없으면 실 같은 줄기가 위에서 살 수 없다, 따라서 실제로는 땅에 박혀있지 않다. 토끼모양 뿌리가 죽으면 넝쿨 줄기가 죽는다고 하였다. 또한 菟絲(토사)의 처음 뿌리는 그 모양이 토끼와 비슷하며 그것을 캐내어 상처를 내서 진액과 丹(단)을 섞어서 바르면 즉시 효과가 나타난다. 이 때문에 菟絲(토사)라는 명칭이 생겼다고 하였다.

陶弘景(도홍경): 옛 서적에서는 아래에 茯苓(복령)이 있고 위에는 菟絲(토사)가 있다고 했는데,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다.


蘇頌(소송): <抱朴子(포박자)>의 말은 지금은 믿지 않는다. 어찌 하나의 그것을 하나의 약물로 분류할 수 있겠는가? 孫炎(손염)이 <爾雅(이아)>를 해석한 것에 의하면 唐(당), 蒙(몽), 女蘿(여라), 菟絲(토사)라는 네 가지 명칭은 것은 本草(본초)의 唐蒙(당몽)이라고 하였다. <詩經(시경)>에는 蔦(조)와 女蘿(여라)라는 기록이 있고, 毛萇(모장)은 女蘿(여라)는 菟絲(토사)라고 하였다. 본초에는 菟絲(토사)라는 명칭은 있지만 女蘿(여라)라는 명칭은 없으며 오직 松蘿(송라)가 女蘿(여라)라는 기록만 있다. 그러므로 두 가지 약물 모두 寄生(기생)이라는 약재로 볼 수 없다.
朱震亨(주진형): 菟絲(토사)와 茯苓(복령)을 같은 류로 분류한 것을 일찍이 본 적이 없으며, 또한 女蘿(여라)는 소나무에 기생하여 사는 약재로 서로 상관이 없으니 모두 잘못된 지식을 계승하여 언급한 것들이다.

李時珍(이시진): 毛萇(모장)은 <詩經(시경)>의 주석에서 女蘿(여라)는 菟絲(토사)라고 하였고, <吳普本草(오보본초)>에서는 菟絲(토사)를 松蘿(송라)라고 하였다. 陸佃(육전)은 木部(목부)에 女蘿(여라)를 두었고, 草部(초부)에 菟絲(토사)를 두어 두 가지 약재를 따로 구별하여 놓았다. 이 같은 잘못은 모두 <爾雅(이아)>에서 詩(시)를 해석할 때 잘못하여 두 약재를 하나로 해석하였기 때문이다. 張揖(장읍)의 <廣雅(광아)>에서는 菟丘(토구)는 菟絲(토사)이고 女蘿(여라)는 松蘿(송라)라고 하였다. 陸機(육기)의 <詩疏(시소)>에서는 菟絲(토사)는 풀 위에 자라고 누렇고 붉은 것이 金(금) 같으며, 松蘿(송라)는 소나무 위에 자라며, 가지가 푸르게 나온 것 중 잡질이 없는 넝쿨만 모두 채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