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산삼

연관목차보기

산삼

아주 옛날, 지금의 충청남도 공주군 의당면 월곡리 한 젊은 내외가 늙은 아버지와 일곱 살짜리 아들과 함께 단란하게 살고 있었다. 살림은 넉넉지 않았지만 마음씨 고운 내외는 열심히 일하면서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그러던 어느 날, 연로하신 아버지가 갑자기 몸져눕게 됐다. 효성이 지극한 젊은 내외는 백방으로 수소문하여 좋다는 약은 다 써 보았지만 백약이 무효였다.
“여보, 아무래도 아버님께서 속히 일어나시지 못 할 중병에 걸리셨나 봐요.”
“그래도 어디 좀 더 노력해 봅시다.”
긴 병에 효자 없다지만 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