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인진쑥

연관목차보기

인진쑥

옛날, 중국의 어느 마을에 얼굴색이 생강처럼 노랗고 눈이 쑥 들어가고 장작개비처럼 마른 환자가 있었다. 그는 지팡이를 잡고 간신히 걸어서 이름 난 의원인 화타를 찾아갔다.
“화타 선생님, 제발 저를 고쳐 주십시오.”
화타가 보니 그 환자는 황달이 몹시 심한 데다가 폐가지 상하여 곧 죽을 것만 같았다.
“아직 나는 황달을 고칠 수 있는 사람을 보지 못했습니다. 저도 방법이 없습니다.”
환자는 실망하여 집으로 돌아가 죽는 날만 기다렸다. 그러나 그는 죽지 않았다.
6개월쯤 뒤에 화타는 길을 가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