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의학이야기하수오

연관목차보기

하수오

옛날 중국의 남쪽 지방에 하전아라는 사람이 살았다.
그는 몸이 몹시 허약하여 쉰여덟 살이 되도록 장가도 못들고 혼자 살았다.
어느 날 집 뒤에 있는 산에 올라갔다가 이상하게 생긴 덩굴을 보았다.
두 그루의 덩굴이 서로 엉켜 마치 사랑을 나누 있는 것처럼 보였던 것이다.
그는 이 덩굴의 뿌리를 캐어 돌아와서 친구들한테 보였으나 아무도 그것이 무엇인지 몰랐다.
그는 그 뿌리를 옆에 두고 누웠다가 깜박 잠이 들었다.
그런데 꿈속에 머리카락과 수염이 하얀 노인이 나타나서 그를 불렀다.
“전아!전아!”
그는 대답을 하려고 했지만 말이 나오지 않았다.
우물쭈물하고 있는 사이에 노인이 말했다.
“네가 오늘 산에서 캔 뿌리는 선야깅니 정성스럽게 먹도록 하여라.”

하전아가 꿈에서 깨어보니 한밤중이었다.
이상한 꿈이다라고 생각하고 다시 잠이 들었다.
그런데 날이 밝을 때까지 같은 꿈을 세 번이나 꾸었다.
예사 꿈이 아니라고 생각한 그는 그 뿌리를 절구에 찧어서 가루 내어 먹었다.
한 달쯤을 먹고 나니 몸에 기운이 나고 머리가 맑아졌다.
다시 산에 올라가 그 덩굴의 뿌리를 많이 캐서 가루로 만들어 두고 1년을 더 먹었다. 그랬더니 허약하던 몸이 무쇠처럼 튼튼해지고 기운이 세졌다.
나이는 예순 살이 다 됐지만 머리카락이 까맣게 되고 얼굴이 젊은이 같이 바뀌어 보는 사람마다 이상하게 여겼다.
그는 예순 살에 아내를 맞아 아들을 낳고 이름을 연수라고 지었다.
연수가 자라 어른이 되었을 때 그는 아들한테 그 신기한 약초 뿌리를 가르쳐 주었다.
세 식구는 산에 올라가 그 덩굴의 뿌리를 캐서 말려 가루 내어 날마다 열심히 먹었다.
아들 연수는 100살이 넘었는데도 머리카락이 까마귀처럼 검었고 하전아는 160살까지 살았다.
연수가 130살이 넘었어도 머리칼이 까맣다고 하여 사람들은 그를 하수오라 불렀다.
그의 성이 하씨이고 머리칼이 까마귀같이 까맣다는 뜻이다.
그 뒤로 사람들은 이들이 먹던 약초 뿌리를 하수오 라고 불렀다.

하수오는 신장 기능을 튼튼하게 하여 정력을 높이고 머리칼을 검게 하며 오래 살게 하는 약초로 이름이 높다.
간장의 기능을 좋게 하여 피곤함을 없애고, 살결을 곱게 하며,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한다.
심장을 튼튼하게 하여 신경 쇠약이나 불면증 같은 데에도 효과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