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24절기 이야기24절기의 도입

연관목차보기

24절기의 도입

달력은 시간을 계산하고 표준화하여 생활과 생산(특히 농경)에 이용하기 위해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것이다. 또한 더워졌다가 선선해졌다가 추워졌다가 따뜻해졌다가 다시 더워지기를 반복하는 기후변화에 뭔가 일정한 법칙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인간의 자연스러운 과학적 호기심도 작용을 했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음력 또한 자연스럽다. 태양은 언제 봐도 동그란 모양이지만, 달은 찼다 기우는 모양이 워낙 눈에 띄고 하루하루 그 변화가 역동적이다. 조상들은 그 변화가 일정한 시간간격을 두고 이루어진다는 것을 알았을 것이고, 자연스럽게 달을 일종의 시계로 이용했을 것이다. 그것을 기록해 둔 것이 달력, 즉 음력이 된 것이다.

24절기는 본질적으로 음력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므로, 음력의 발생과 깊은 관련이 있다. 음력의 역사에 대해 조금만 더 알아보자.

음력은 원래 중국 주(周)나라 때 화북지방에서 제작됐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달력은 달의 운동을 기준으로 하여 태양의 운동이 반영되지 않는 단점이 있었다. 계절변화는 태양의 운동에 의한 것이므로, 음력 날짜와 계절의 변화가 잘 일치하지 않았던 것이다.

이를 보완하기 위하여 음력에다 계절의 변화를 알려주는 장치를 도입할 필요가 있었다. 이것이 바로 24절기다.이런 달력을 태음태양력(太陰太陽曆)이라 한다. '陰'은 '달'을 뜻하고 '陽'은 태양을 뜻하므로, 달과 태양의 운동을 모두 고려하는 역법이란 뜻이다. 우리가 '음력'이라고 부르는 시간의 표준은 바로 태음태양력을 말한다. 그러므로 24절기는 처음부터 음력과 함께 도입이 된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삼국시대에 백제가 중국에서 들여온 송(宋)나라의 원가력(元嘉曆)을 사용했던 기록이 남아 있다. 그 후 조선 세종대왕 시기에 일종의 태음력인 칠정산 내편(七政算內篇)과 외편(外篇)의 역법을 만들었다. 이때 비로소 중국식과 차이가 있는 우리식 절기 제작에 대한 노력이 처음으로 보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