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24절기 이야기조선농민의 삶 [농가월령가]

연관목차보기

조선농민의 삶 [농가월령가]

이 음원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농업박물관 인터뷰1
이 음원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농업박물관 인터뷰2
이 음원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농업박물관 인터뷰3
이 음원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농업박물관 인터뷰4

‘농가월령가’를 통해 절기별 조선농민의 일상적 삶을 엿본다.
- 농가월령가 : 조선시대 정학유가 일상적 농민의 삶을 취재하여 적은 글. ‘농가월령’은 농사짓는 이들이 매 월 할 일을 적어놓은 글. 덧 붙여 세시풍속, 놀이, 행사, 음식 등에 대한 소개도 녹아있다.
- 정학유(丁學遊, 1786-1855) : 조선후기 문인. 다산 정약용의 둘째 아들. 첫째 아들인 정학연과 함께 다산의 학문 활동을 도왔다.


農家月令歌

序歌

천지 조판하매 일월성신 비취거다
일월은 도수 있고 성신은 전차 있어
일년 삼백 육십일에 제 돗수 돌아오매
동지 하지 춘추분은 일행은 주축하고
상현 하현 망회삭은 월륜의 영휴로다
대지상 동서남북 곳을 따라 틀리기로
북극을 보람하여 원근을 마련하니
이십사 절후를 십 이삭에 분별하여
매삭에 두 절후가 일망이 사이로다
춘하추동 내왕하여 자연히 성세하니
요순같이 착한 임금 역법을 창개하사
천시를 밝혀 내어 만민을 맡기시니
하우씨 오백 년은 인월로 세수하고
주나라 팔백 년은 자월로 신정이라
당금에 쓰는 억볍 하우씨와 한법이라
한서온량 기후 차례 사시에 맞갖으니
공부자의 취하심이 하령을 행하도다



해설 :
하늘과 땅이 생겨나면서 해, 달, 별이 비추었네.
해와 달은 도는데 일정한 도수가 있고, 별은 돌아가는 일정한 길이 있어서
일 년 삼백 예순 날도 정해진 도수에 돌아오므로,
동지, 하지와 춘분, 추분은 해가 돌아가는 길고 짧음을 헤아려 정하고,
상현, 하현과 보름, 그믐은 달이 차고 이지러지는 것을 보고 정한다.

대지의 동서남북은 곳에 따라 틀리므로
북극성을 표시하여 멀고 가까움을 알 수 있으니
이십 사 절후를 열두 달에 나누어
매 달 두 절후가 보름마다 들게 한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의 네 철이 오고 가서, 저절로 한 해를 이루나니,
요임금, 순임금과 같이 착한 임금님은 책력 만드는 법을 처음 펼쳐
시를 밝혀 백성에게 맡기시니,
하나라 오백 년 동안은 정월로 달력의 기준을 삼고,
주나라 팔백 년 동안은 열두 달로 달력의 기준을 삼았다.

지금 우리들이 쓰고 있는 책력은 하나라 때 것과 같다.
춥고, 덥고, 따뜻하고, 서늘한 철의 차례가 봄, 여름, 가을, 겨울에 바로 맞으니,
공자의 취하심도 하나라 때의 역법을 행하려 하였도다.


正月

정월은 맹춘이라 입춘 우수 절기로다
산중 간학에 빙설은 남았으니
평교 광야에 운물이 변하도다
어와! 우리 성상 애민 중농 하오시니
간측하신 권농 윤음 방곡에 반포하니
슬프다! 농부들아! 아무리 무지한들
네 몸 이해 고사하고 성의를 어길소내
산전 수답 상반하여 힘대로 하오리다
일년 풍흉은 측량하지 못하여도
인력이 극진하면 천재를 면하나니
제 각가 권면하여 게을리 굴지 마라
일년지계 재춘하니 범사를 미리 하라
봄에 만일 실시하면 종년 일이 낭패되네
농기를 다스리고 농우를 살펴 먹여
맥전에 오줌치기 세전보다 힘써 하라
늙은이 근력 없어 힘든 일은 못하여도
낮이면 이엉 엮고 밤이면 새끼 꼬아
때 미쳐 입 이으면 큰 근심 덜리로다
실과나무 버곳 깎고 가지 사이 돌끼우기


정조날 미명시에 시험조로 하여 보라
며느리 잊지 말고 소국주 밑하여라
삼춘 백화시에 화전 일취 하여 보자
상원날 달을 보아 수한을 안다 하니
노농의 징험이라 대강은 짐작나니
정조에 세배함은 돈후한 풍속이라
새 의복 떨쳐 입고 친척 인리 서로 찾아
노소 남녀 아동까지 삼삼 오오 다닐 적에
와삭버석 울긋불긋 물색이 번화하다
사내아이 연 띄우고 계집아이 널뛰기요
윷놀아 내기 하기 소년들 놀이로다
사당에 세알하니 병탕에 주과로다
엄파와 미나리를 무엄에 곁들이면
보기에 신신하여 오신채를 부러하랴
보름날 약밥 제도 신라 적 풍속이라
묵은 산채 삶아 내니 육미를 바꿀소냐
귀 밝히는 약술이며 부름 삭는 생률이라
먼저 불러 더위팔기 달맞이 횃불혀기
흘러오는 풍속이요 아이들 놀이로다


해설 :

1월은 초봄이라 입춘, 우수의 절기로다.
산 속 골짜기에 얼음과 눈 남아 있으나,
넓은 들과 벌판은 경치가 변하기 시작한다.

어와, 우리 임금님께서 백성을 사랑하고 농사를 중히 여기시어,
진심으로 측은히 여기시어 농사를 권장하시는 말씀을 온 나라에 알리시니,
슬프다 농부들이여, 아무리 무지하다고 한들
네 자신의 이해관계를 제쳐 놓고 임금님의 뜻을 어기겠느냐?
밭과 논을 반반씩 균형 있게 힘껏 농사 지으라.
풍년과 흉년을 예측하지는 못한다 해도,
사람의 힘을 다 쏟으면 자연의 재앙을 면하나니,
제 각각 서로 권면하여 게을리 굴지 마라.

일년의 계획은 봄에 하는 것이니 모든 일을 미리 하라.
만약 봄에 때를 놓치면 해를 마칠 때까지 일이 낭패 된다.
농지를 다스리고 농우를 잘 보살펴서, 재거름을 재워 놓고 한편으로 실어내어,
보리밭에 거름 주기를 새해가 되기 전보다 힘써 하소.
늙으니 기운이 없어 힘든 일은 못하여도,
낮이면 이엉을 엮고 밤이면 새끼 꼬아,
때맞추어 지붕을 이니 큰 근심을 덜었도다.
과일 나무 보굿을 벗겨 내고 가지 사이에 돌 끼우기,
정월 초하룻날 날이 밝기 전에 시험 삼아 하여 보소.
며느리는 잊지 말고 송국주를 걸러라.
온갖 꽃이 만발한 봄에 화전을 안주 삼아 한번 취해 보자.

정월 대보름날 달을 보아 그 해의 홍수와 가뭄을 안다 하니,
농사짓는 노인의 경험이라 대강은 짐작하네.
정월 초하룻날 세배하는 것은 인정이 두터운 풍속이라.
새 옷을 입고 친척과 이웃을 서로 찾아 남녀노소 몇 사람씩 떼를 지어 다닐 적에,
설빔 새 옷이 와삭버석거리고 울긋불긋하여 빛깔이 화려하다.
남자는 연을 띄우고 여자 애들은 널을 뛰고,
윷을 놀아 내기하기 소년들의 놀이로다.
설날 사당에 인사를 드리니 떡국과 술과 과일이 제물이로다.
움파와 미나리를 무싹에다 곁들이면, 보기에 새롭고 싱싱하니 오신채를 부러워하겠는가?
보름날 약밥을 지어 먹고 차례를 지내는 것은 신라 때의 풍속이라.
지난 해에 캐어 말린 산나물을 삶아서 무쳐 내니 고기 맛과 바꾸겠는가?
귀 밝으라고 마시는 약술이며, 부스럼 삭으라고 먹는 생밤이라.
먼저 불러서 더위팔기와 달맞이 횃불 켜기는, 옛날부터 전해오는 풍속이요 아이들 놀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