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24절기 이야기농가월령가 8월

연관목차보기

농가월령가 8월

八月

팔월이라 중추되니 백로 추분 절기로다
북두성 자루 돌아 서천을 가리키니
선선한 조석 기운 추의가 완연하다
귀뚜라미 맑은 소리 벽간에 들리누나
아침에 안개 끼고 밤이면 이슬 내려
백곡을 성실하고 만물을 재촉하니
들 구경 돌아보니 힘들인 일 공생하다
백곡의 이삭 패고 여물들어 고개 숙어
서풍에 익는 빛은 황운이 일어난다
백설 같은 면화송이 산호 같은 고추다래
처마네 널었으니 가을볕 명랑하다
안팎 마당 닦아 놓고 발채 망구 장만하소
면화 따는 다래끼에 수수이삭 콩가지요
나뭇꾼 돌아올 제 머루 다래 산과로다
뒷동산 밤 대추는 아이들 세상이라
알암도 말리어라 철 대어 쓰게 하소
명주를 글어 내어 주양에 마전하고
쪽 들이고 잇 들이니 청홍이 색색이라
부모님 연만하니 수의를 유의하고
그나마 마르재어 자녀의 혼수하세
집 위에 귿은 박은 요긴한 기명이라


댑싸리 비를 매어 마당질에 쓰오리라
참깨 들깨 거둔 후에 중올여 타작하고
담뱃줄 녹두말을 아쉬워 작전하랴
장구경도 하려니와 흥정할 것 잊지 마소
북어래 젓조기로 추석 명일 쉬어 보세
신도주 올여송편 박나물 토란국을
선산에 제물하고 이웃집 나눠 먹세
며느리 말미 받아 본집에 근친 갈제
개 잡아 삶아 건져 떡고리와 술병이라
초록장옷 반물치마 장속하고 다시 보니
여름지어 지친 얼굴 소복이 되었느냐
중추야 밝은 달에 지기 펴고 놀고 오소
금년 할일 못다하여 명년 계교 하오리라
밀대 베어 더운갈이 모맥을 추경하세
끝끝이 못 익어도 급한 대로 걷고 갈소
인공만 그러할까 천시도 이러하니
반각도 쉴 때 없이 마치며 시작느니


해설 :

팔월이라 중추가 되니 백로 추분이 있는 절기로다. 북두칠성의 국자 모양의 자루가 돌아 서쪽을 가리키니, 서늘한 아침 저녁 기운은 가을의 기분이 완연하다. 귀뚜라미 맑은 소리가 벽 사이에서 들리는구나. 아침에 안개가 끼고 밤이면 이슬이 내려, 온갖 곡식을 여물게 하고, 만물의 결실을 재촉하니, 들 구경을 돌아보니 힘들여 일한 공이 나타나는구나. 온갖 곡식의 이삭이 나오고 곡식의 알이 들어 고개를 숙여, 서풍에 익는 빛은 누런 구름이 이는 듯하다.
눈같이 흰 목화송이, 산호같이 아름다운 고추 열매, 지붕에 널었으니 가을 볕이 맑고 밝다. 안팎의 마당을 닦아 놓고 발채와 옹구를 마련하소. 목화 따는 다래끼에 수수 이삭과 콩가지도 담고, 나무꾼 돌아올 때 머루 다래와 같은 산과일도 따오리라. 뒷동산의 밤과 대추에 아이들은 신이난다. 알밤을 모아 말려서 필요한 때에 쓸 수 있게 하소. 명주를 끊어 내어 가을볕에 표백하고, 남빛과 빨강으로 물을 들이니 청홍이 색색이로구나. 부모님 연세가 많으니 수의를 미리 준비하고, 그 나머지는 마르고 재어서 자녀의 혼수하세.



지붕 위의 익은 박은 긴요한 그릇이라. 대싸리로 비를 만들어 타작할 때 쓰리라. 참깨 들깨를 수확한 후에 다소 이른 벼를 타작하고 담배나 녹두 등을 팔아서 아쉬운 대로 돈을 만들어라. 장 구경도 하려니와 흥정할 것 잊지 마소. 북어쾌와 젓조기를 사다가 추석 명절을 쇠어 보세. 햅쌀로 만든 술과 송편, 박나물과 토란국을 조상께 제사를 지내고 이웃집이 서로 나누어 먹세.
며느리가 휴가를 얻어 친정에 근친 갈 때에, 개를 잡아 삶아 건지고 떡고리와 술명을 함께 보낸다. 초록색 장옷과 남빛 치마로 몸을 꾸미고 다시 보니, 농사 짓기에 지친 얼굴이 원기가 회복되었느냐. 추석날 밝은 달 아래 기를 펴고 놀다 오소. - 며느리의 근친 나들이
금년에 할 일을 다 못 했지만 내년 계획을 세우리라. 풀을 베고 더운가리하여 밀과 보리를 심어 보세. 끝까지 다 익지 못했어도 급한 대로 걷고 가시오. 사람의 일만 그런 것이 아니라 자연 현상도 마찬가지이니, 잠시도 쉴 사이가 없이 마치면서 다시 새로운 것이 시작되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