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24절기 이야기양주소놀이굿

연관목차보기

양주소놀이굿

양주 소놀이굿은 설과 입춘을 맞아 가족의 번창과 풍년을 기원하는 굿이다.
환인, 환웅, 단군에게 제를 올리는 제석 굿을 하고 나서 장고 앞 목두에 콩을 가득 담고 북어 한 마리를 꽂은 다음 소고삐를 말뚝으로 삼는다. 악사와 장고를 맡은 조무(助巫)가 마당을 향해 앉고, 굿거리장단이 울리면 흰 고깔에 흰 장삼을 차린 주무(主巫)가 오른손에 제석부채를 들고 마루 끝에 선다. 송아지가 먼저 들어와 놀다가 대문으로 가서는 마부와 소를 인도해 들인다. 고무래를 짚으로 싸서 머리를 만들고 멍석을 반으로 접은 속에 5∼6명이 들어가 소로 가장한다. 송아지는 한 사람이 짚 멍석을 뒤집어쓰고 논다. 말을 부리는 원마부는 검은 전립에 남색 전복을 입고, 오른손에 삼신부채, 왼손에 고삐를 쥔다. 굿의 무대가 마루에서 마당으로 옮겨지고 주인공도 무당에서 마부로 바뀐다. 굿은 무당과 마부와의 대화와 마부의 타령과 덕담, 마부의 춤과 동작, 소의 동작으로 이루어지는데 마부의 타령은 가사의 내용은 길지만 세련된 평민 가사체로 문학적인 가치가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