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24절기 이야기놋다리밟기

연관목차보기

놋다리밟기

경북 안동 ·의성 등지에서 음력 정월 대보름날 밤에 부녀자들이 하는 민속놀이로 기와밟기라고도 한다. 단장한 젊은 여자들이 공주를 뽑아 자신들의 허리를 굽혀 그 위로 걸어가게 하는 놀이로, 놀이 지역은 금남(禁男)의 지역으로 선포된다.

놋다리밟기는 고려 공민왕(恭愍王)이 공주와 함께 청주를 거쳐 안동지방에 파천(播遷)하였을 때, 마침 개울을 건너게 되었는데 마을의 소녀들이 나와 등을 굽히고 그 위로 공주를 건너게 한 데서부터 시작되었다 한다. 놀이는 정초부터 시작하여 상원야(上元夜)에 절정을 이루는데, 상원날 저녁 젊은 여자들이 일정한 장소에 모여 노래를 부르면 그 소리에 마을의 부녀자들이 모여들어 놀이가 시작된다.

우선 모두 일렬로 늘어서서 허리를 굽힌 뒤 앞 사람의 허리를 두 팔로 감아 안고 미리 선발된 공주를 등 위로 걸어가게 하는데, 공주는 노래 소리에 맞추어 느린 걸음으로 전진한다. 이때 공주가 쓰러지지 않게 양 옆에서 시녀 두 사람이 손을 높이 들어 잡고 부축한다. 공주가 등 위로 지나간 사람은 다시 앞으로 가서 허리를 굽혀 열이 끊이지 않게 한다. 경우에 따라 놋다리패는 몇 개나 있어 서로 만나기도 하고 길을 비켜주면서 밤늦도록 즐긴다.


노래를 부르는 순서는 맨 앞에 선 창립(創笠)들이 선창하면 뒤에 따르는 사람들이 후렴을 받아 하는데, 노래의 곡목은 시집살이 노래 ·베틀가 등 다양하다. 창립은 40∼50대의 손자와 외손자를 본, 인생의 복을 다 갖춘 부인들만이 설 수 있다. 이 날 창립의 위엄은 대단해서 금남의 지역을 얼씬거리는 남성이 있으면 혼을 내어 쫓아 버리거나 뺨을 때려도 무방하였다. 이 놀이의 특징은 대보름날 보름달 아래서 부녀자들이 놀던 놀이라는 것과, 조선시대의 엄격한 사회제도에서도 여성이 남성을 쫓아내고 놀이를 즐겼으니, 여성 해방의 날이라고도 할 수 있다. 기구(器具)의 사용은 없고 옷도 평상시 그대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