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24절기 이야기그네뛰기

연관목차보기

그네뛰기

고려 말기부터 전해오는 놀이 또는 그 시설로 추천(贖韆)이라고도 한다. 큰 기둥을 두 개 세우거나 큰 자연목을 이용하여 두 가닥의 줄을 매고 줄의 맨 아래 끝에 발판을 만들어 놓고, 그 위에 올라서거나 앉아서 몸을 앞뒤로 왔다갔다 하는 형식이 대표적이다.

단옷날에는 그네대회를 열었다. 대회에서는 높이 올라가는 것으로 승부를 결정하며, 그네 앞에 높이를 재는 장대를 세우고 장대 위에 방울을 매달아놓고 뛰는 사람의 발이 방울을 차서 울리도록 하고, 방울소리의 도수로서 승부나 등수를 결정한다. 그네는 혼자 뛰기도 하지만 두 사람이 마주 올라서서 뛰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