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풍수이야기2대 천자지지(二代天子之地) 가야산 남연군묘

연관목차보기

2대 천자지지(二代天子之地) 가야산 남연군묘

남연군묘는 우리 나라 근대사에 막대한 영향을 끼쳤다. 조선과의 통상 교섭을 요구했던 서구 열강들이 실권자인 대원군에 의해 모두 실패하자 급기야 1868년 4월 21일 야음을 틈타 대원군의 아버지 남연군묘를 도굴하기 시작한다. 대원군의 강력한 권한이 아버지 묘가 명당에 묻혔기 때문이라는 조선 천주교도인들의 말에 미국인 잰킨스를 자본주로, 프랑스인 페롱을 통역관으로 삼아 약 100여명의 중국청년을 러시아병사로 위장하여, 조선 천주교도인들의 안내로 저지른 남연군묘 도굴 사건이다. 이 사건을 주도한 유태계 독일인 오페르트 일당은 남연군묘를 파헤쳐 흥선대원군의 기세를 꺾고, 유골을 확보함으로서 개방에 대한 최고의 협상카드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무덤은 단단한 석회석으로 다져 놓았기 때문에 쉽게 파지 못했고, 조수(潮水) 시간 때문에 철수함으로서 실패하고 만다. 이 소식을 접한 대원군은 부모도 모르는 천인공노할 오랑캐들과는 상종할 수 없다며 척화비를 세우고 더욱 강력한 쇄국정책을 시행하였다. 또 천주교인들이 개입되었다는 사실에 분노가 치밀어 천주교박해를 강화하였다. 급변하는 국제정세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하고, 무려 8천명이 넘는 천주교 신자들을 학살한 사건의 계기가 된 것이다. 결국 이것은 풍수사상 때문에 생긴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남연군묘는 충남 예산군 덕산면 가야산 아래에 있다. 이 묘로 인하여 흥선군의 아들 명복이 왕위에 올랐다는 설은 너무 잘 알려진 이야기다. 남연군은 조선 제16대왕인 인조의 셋째 아들 인평대군 6대 손이다. 직계 왕손과는 먼 촌수다. 그러나 그가 어릴 때 사도세자의 둘째 아들 은신군의 양자로 입적되어 영조의 증손자가 된 셈이다. 제24대왕인 헌종이 후사가 없이 죽자 세도정치의 절정을 이루었던 안동 김씨는 자신들의 권력을 유지하고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서 헌종의 7종 아저씨 벌이 되는 강화도령 원범을 보위에 오르게 하여 제25대왕 철종이 되게 한다. 안동 김씨들은 천애고아로 강화도에서 나무를 하고 농사를 짓는 농사꾼으로 왕통을 이어놓고 왕족 중에서 나중에 왕위에 올라 자신들의 권력에 위협이 될만한 자가 있으면 미리 처단하기를 서슴지 않았다. 흥선군의 형 이하전의 죽음이 바로 그런 예라고 할 수 있다. 이 와중에 이하응은 안동 김씨 경계에서 벗어나기 위해 건달들과 어울려 지내는가 하면, 안동 김씨 가문을 찾아다니며 구걸을 하기도 하였다. 이 같은 호신으로 목숨을 부지한 그는 철종의 죽음이 임박해오자 헌종의 어머니인 신정왕후 조 대비와 연줄을 맺었다. 익종(효명세자)비인 조 대비 역시 안동 김씨의 세도에 짓눌려 지내던 처지였기 때문에 이하응과 뜻을 같이 하였다. 그리고 이하응의 둘째 아들 명복을 자신의 양자로 삼았다. 철종이 후사를 남기지 않고 죽자 조 대비는 양자로 삼은 명복을 등극하게 하여 철종의 뒤를 이으니 제26대왕인 고종이다. 고종의 나이 12세이므로 조 대비가 수렴청정을 하면서 흥선군 이하응을 흥선대원군에 봉하고 섭정의 대권을 위임시켰다. 이로서 고종을 대신한 흥선대원군은 고종이 20세 성인이 되어 친정을 할 때까지 막강한 권력을 쥐고 자신의 의지대로 정사를 운영하게 된다.

대원군이 그 아들을 왕위에 올리고 세도를 잡기까지의 행적은 `운현궁의 봄`과 같은 소설과 야화에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안동 김씨 세도에 눌려 왕족은 언제 죽을지 모르는 공포에 떨며 숨소리도 내지 못했다. 흥선군 이하응은 안동 김씨에 대한 복수의 일념으로 철저하게 자신을 위장하였다. 그는 10년간 풍수 공부를 하며 전국을 돌아다녔다. 왕권을 회복하고 정권을 다시 찾기 위해서는 명당 자리에 아버지 묘를 이장하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유명한 지관이 있다면 찾아가 물어보고 명산이란 명산은 빠뜨리지 않고 찾아 다녔다. 그러나 자기 마음에 드는 명당은 쉽게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정만인(鄭萬仁)이라는 지관이 찾아왔다. 그는 흥선군에게 덕산 가야산 동쪽에 2대에 걸쳐 천자가 나오는 자리와 광천 오서산에 만대 영화를 누릴 수 있는 만대영화지지(萬代榮華之地) 두 자리가 있는데 어느 것을 선택하겠냐고 물었다. 당연히 흥선군은 이대천자지지(二代天子之地)를 선택했다. 지관 정만인을 따라 그 자리에 도착해보니 가야사(伽倻寺)라는 절이 있었고 묘를 쓸 자리에는 5층 석탑이 있었다. 흥선군은 그 웅장한 산세에 한참동안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옆에 있던 정만인이 "여기다 묘를 쓰면 십 년 안에 틀림없이 제왕이 날 자리입니다."라고 하자 흥선군은 미소를 지으며 "잘되면 영의정 하나쯤 나겠소."라고 하였다. 정만인 또한 알았다는 뜻의 미소를 지었다. 만약 제왕지지(帝王之地)에 묘를 썼다는 소문이 나면 당장 역적으로 몰려 죽음을 맞아야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아무리 통이 크고 비범한 흥선군이라 하여도 절의 탑 자리에 묘를 이장한다는 것은 보통 일이 아니었다. 당시 가야사는 수덕사보다 큰절이었다. 다시 서울에 올라온 흥선군은 며칠 밤낮을 곰곰이 생각해보았지만 뾰족한 묘안이 없었다. 그러다 갑자기 무릎을 탁 치고 일어나 안동 김씨 중에서도 그래도 자신과 말이 통하는 대제학 김병학 집을 찾아갔다. 그리고 그 집 대대로 가보로 내려오는 옥벼루를 빌려 영의정인 하옥대감 김좌근을 찾아갔다. "대감. 내가 이 옥벼루를 어느 선비한테 난초 한 폭을 쳐주고 얻은 것인데, 옛날 중국에서 가져온 것으로 본래는 한 쌍이었는데 하나는 어디로 가고 하나밖에 없다고 하더이다. 나는 이런 귀중한 물건을 갖고 있을 형편이 못되는 사람이오. 설사 갖고 있다하더라도 결국 술값으로 없애게 될 것이니 마음에 들면 대감에게 진상하러 왔오." 김좌근이 유심히 살펴보니 대제학 김병학이 갖고 있는 거와 똑같은 진품이기에 기뻐 어쩔 줄을 몰랐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흥선군은 "대감. 그런데 내 부탁이 하나 있소. 충청감사에게 내 청을 하나 들어주라는 편지 한 장만 써 주시오."
김좌근은 쾌히 승낙했다. 이 편지를 가지고 흥선군은 바로 충청감사에게 달려갔다. 충청감사는 세도가인 영의정의 부탁에다가 왕족인 흥선군이 직접 찾아오자 정중히 대접하고 가야사 5층 석탑을 헐고 묘를 쓸 수 있도록 해주었다. 여기에 관한 일화는 많다. 흥선군이 전 재산을 팔아 만든 2만냥의 절반을 절의 중에게 뇌물로 주고 절을 불사른 뒤 이장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어쨌든 흥선군의 계략에 의해서 가야사는 폐사(廢寺)되고 흥선군은 아버지 남연군을 좋은날을 택해 가야산으로 이장하였다. 이때 정만인은 후에 도굴의 위험이 있으니 묘곽에 석회 3백 부대를 써서 단단하게 다져 놓아야 한다고 하였다. 그 후 흥선군은 아들을 하나 더 낳았는데 그가 명복이다. 묘를 이장하고 정확히 13년 후 명복이 등극하여 고종황제가 되었다. 대원군으로 정권을 잡은 흥선군은 아버지 묘로 쓰기 위해 절을 없앤 죄의식에 한양에서 목수를 내려보내 가얏골 상거리에 보덕사(報德寺)를 새로 지어 주었다. 가야사와 탑의 은덕에 보덕한다는 의미에서다.

예산군 덕산면 읍내리에서 옥계저수지를 지나 상가리 남연군묘로 가는 길에 들어서면 청룡의 긴 산 끝이 계곡을 막고, 그 안쪽으로 백호가 감겨 들어간 것이 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웅장한 가야산(677.6m)이 임금 제(帝)자 모양으로 중첩으로 서있다. 석문봉(653m)을 주산으로 하여 좌로는 가야봉(677.6m)이 천을(天乙)이 되고, 우로는 옥양봉(411.4m)이 태을(太乙)이 되어 시립(侍立)하여 있다. 석문봉의 중심으로 출맥(出脈)한 주룡은 수많은 기복(起伏)을 하면서 크고 작은 산을 만들며 억센 기를 정제 순화하고 산 아래로 내려와 크게 과협(過峽)한다. 그리고 굴곡(屈曲) 변화를 하는데 답사를 많이 다녀보았지만 이렇게 크고 활발하게 변화하는 용을 보지 못했다. 혈의 크기는 주룡에 의해서 결정된다는 것이 풍수지리의 원칙이다. 용맥을 따라 올라 가보면 저절로 큰 힘이 느껴질 정도로 감탄을 자아낸다. 과연 천자지지(天子之地)라는 말이 거짓이 아님을 알 수 있다. 대부분 혈처가 한번의 결인속기(結咽束氣)를 하는 것에 비해 여기는 용이 위이 굴곡하면서 많은 결인속기를 한다. 이는 그만큼 주룡의 힘이 강해 한번으로는 용의 생기를 묶을 수 없기 때문이다. 과협이나 결인속기의 형태를 보고 혈의 화복(禍福)을 가늠하는데 임금 왕(王)자 맥을 두 번이나 하였다. 주산이 제왕사(帝王砂)로 중첩되고 왕자맥(王字脈)이 2개나 되기 때문에 2대에 걸쳐 천자(天子)가 나온다고 하지 않았나 생각 해보았다.

힘차게 내려온 용맥이 해(亥) 입수1절룡(入首一節龍)으로 들어와 입수도두(入首倒頭)를 만들었다. 입수도두는 정제되고 순화된 순수한 생기만 정축(停蓄) 해 놓았다가 혈에 필요한 만큼씩 공급해 주는 곳이다. 생기가 응축되었기 때문에 둥그렇게 뭉쳐진 모습으로 단단하고 유연하면서 양명하다. 입수도두에서 양옆으로 선익(蟬翼)을 뻗어 혈을 좌우에서 보호해주고, 앞에서는 순전(脣氈)을 만들어 혈장을 지탱하면서 혈의 생기가 앞으로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완벽한 혈장(穴場)의 4요건을 갖춘 다음 그 가운데 혈을 결지하였다. 혈 앞에는 어보사(御寶砂)와 반석(盤石)이 깊고 튼튼하고 신비스럽게 자리잡고 있다. 혈 앞 순전에 큰 반석이 있는 것은 강한 혈의 생기가 앞으로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하는 역할로 흙만 가지고는 감당할 수 없기 때문에 돌이 있는 것이다. 그만큼 혈의 크기를 짐작케 하는 증거가 된다. 이 모습이 마치 임금의 옥쇄와 같다하여 어보사라 하는데 이것이 있으면 제왕이 나온다고 한다. 또 제왕지지(帝王之地)가 되려면 어보사는 필수적이다.

옥양봉에서 뻗은 청룡은 목성(木星)의 산들이 서로 이어져 중첩으로 감싸주면서 수구(水口)를 막아주었다. 가야봉에서 뻗은 백호는 금성(金星)과 목성(木星)의 산들이 서로 우뚝 솟아 연이어 혈을 감싸주면서 역시 수구를 막아준다. 청룡은 길고 백호는 짧은 용장호단(龍長虎短)의 형세로 서로 자웅을 겨루며 수구를 관쇄(關鎖)해주고 있다. 청룡 백호가 감싸 안아준 공간인 명당(明堂)은 평탄 원만하고, 청룡 백호가 여러 겹으로 중첩되어 혈에서 보면 마치 군대 의장대가 양옆으로 도열한 모습으로 물을 역수(逆水)시키니 용호배아(龍虎排衙)의 길격 형상이다. 사방의 산들은 가야산 골짜기 한복판에 병풍을 두르고 서있는 모습으로 만조백관이 임금이 앉아있는 혈에 절하는 형태다. 가히 군왕지지가 분명하다. 물은 우측 신(申)방위에서 득수(得水)하여 우수도좌(右水倒左)로 혈을 감싸주면서 좌측 을진(乙辰)으로 파구(破口)되니 건좌손향(乾坐巽向)을 하여 팔십 팔향법으로 부귀왕정(富貴旺丁)한다는 자생향(自生向)을 하였다.

그러나 아무리 군왕지지라 하더라도 약점은 있다. 과협처(過峽處)가 너무 길고 약하다. 특히 일본인들이 혈맥을 끊기 위해서 낮게 깎아버렸다. 나무 밑 둥을 잘라 간신히 이어져 있는 거나 마찬가지가 되어버린 셈이다. 천하대명당임에도 발복이 오래가지 못하고 2대에 끝난 것이 이 영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 백호가 크고 모습이 뛰어나 청룡을 압도하니 차손과 내당(집안의 여자)의 주장이 강한 곳이다. 흥선군의 둘째 아들 명복이 왕위에 올랐고 며느리인 명성왕후 민비의 득세가 우연이 아님을 짐작할 수 있다. 또 청룡 쪽의 험한 바위산이 혈장을 비추니 살이 되는데 그것도 묘방(卯方)에 있어 건좌(乾坐)의 겁살방(劫煞方)이 된다. 이로 인하여 고종과 순종은 외세의 치열한 압력 속에 숫한 시련을 받다가 망국의 서러움을 당하지 않았나 생각이 들었다. 높이 치솟은 가야산은 안개에 가려 희미하게 그 모습을 나타낼 뿐 전체 모습을 잘 보여주지 않는다. 조선이 중국의 영향을 벗어나 독자적인 연호를 사용하고 왕을 황제로 칭하였지만 열강의 각축 속에 국운이 쇠퇴하여 결국 일제의 식민지가 되어버린 망국의 한을 가야산은 아는 듯 하였다.

남연군묘에서 좌측으로 난 길을 따라 저수지 쪽으로 올라가면 육관 손석우씨 묘가 있다. 전주 모악산에 있는 전주 김씨(全州金氏) 시조 묘의 영향으로 김일성이 북한에서 집권했고, 그 묘의 발복이 다해 언제 김일성이 사망할 것이라는 것을 예언하여 그것이 적중했다해서 유명한 사람이다. `터`라는 책과 언론에 자신을 신안(神眼)이라며 도사로 불렀던 그가 이곳에 묻히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돌아보는 곳이다. 꿩이 엎드려 있는 복치혈(伏雉穴)로 자손이 큰 부귀영화보다는 안정된 삶을 누릴 수 있는 곳이라고 언론에서 크게 보도된 적이 있다. 그러나 이곳은 혈이 아니다. 묘 뒤로 산 능선이 있기는 하나 혈을 결지 할 수 있는 생왕룡(生旺龍)이 아니라 남연군묘로 가는 주룡을 지탱해주기 위한 지각(地脚)에 불과하다. 그나마 맥이 묘로 들어가지 않고 좌측으로 비켜나간 곳에 자리잡았다. 이러한 곳을 맥이 비켜갔다 하여 사맥지(斜脈地)라고 한다. 당대 최고의 풍수라 자칭했던 그의 묘지를 보면서 풍수지리는 학문과 이론이 아니라 땅속 수 십 미터를 볼 수 있는 자신의 눈만이 혈을 찾을 수 있다고 거침없이 말하는 생전의 모습이 떠올랐다. 일반사람들에게 신비감을 줌으로서 풍수지리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킨 것도 사실이지만 왜곡된 풍수관을 심어준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살아있을 때는 여러 경로를 통해서 비판도 많이 했지만 고인이 된 지금은 측은한 마음으로 명복을 빌 따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