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풍수이야기칠삭만에 해산한 며느리와 맹호출림혈(猛虎出林穴)

연관목차보기

칠삭만에 해산한 며느리와 맹호출림혈(猛虎出林穴)

옛날에 형제가 살고 있었는데 모두 글을 좋아했다. 형은 지관이어서 살림이 풍족했지만 동생은 살림을 따로 사는데 매우 가난했다. 글만 읽고 그저 집에서 놀고 있으니 그 부인이 어절 수없이 방아품을 팔아 연명을 하였다. 하루는 부인이 남편에게,
"큰댁 서방님은 지술을 배워서 그렇게 잘 사시는데 당신은 그런 것이라도 못하오? 늘상 이렇게 놀기만 하면 어쩌오?"라고 말하였다.
동생은 형님의 패철이라도 훔쳐서 배워보자고 생각했다. 하루는 이웃에 제사를 지내는데, 자기 형이 패철을 지니지 않고 나와 있었다. 그 길로 바로 큰 댁으로 가니 형수가 조반을 짓고 있었다.
"왜 제사 집에 안 가셨소?"
"제사 집에 갔다가 형님 심부름으로 왔소. 패철을 안 가지고 왔다면서 나에게 가져오라고 하였소."
형수가 패철을 가져가라고 하자, 동생은 그것을 훔쳐 도망을 갔다. 한 80리쯤 가니 해도 저물어서 저녁이라도 얻어먹을 집을 찾았지만 보이지 않았다. 길을 가다보니 좋은 산소가 한 군데 있었다. 그 곳에 앉아 담배 한 대를 피우려니, 나무를 해 오는 아이들 서넛이 그 곳에서 잠시 쉬며 작대기로 돌을 치는 장난을 하였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하는 말이,
"할아버지! 이 산소 자리 좋지요?"
"그래, 좋구나,"
"여기가 안 진사네 산인데, 맹호출림 형국이지요. 안 진사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지금 산을 구하는 중이니 그 곳에 가보지지요."
동생이 아이들에게 가는 길을 물으니 가르쳐 주었다.
안 진사네 집을 찾아가니 의관을 잘 갖춰 입은 지관들이 사랑방에 여러 명 앉아 있었다. 상주가 동생을 보니 목에 패철을 걸었으니 지관이긴 한데, 떨어진 도포에 초라한 모양새라 다른 지관들과 같은 방에 들이기가 미안했다. 그래서 작은 골방에 동생을 들어오게 하였다. 동생은 맨 나중에 저녁 식사를 얻어먹고 방에 누워있었다. 사랑방에서 다른 지관들은 간식을 내다먹으며 이야기를 오래하다가 잠이 들었다.
그런데 소복을 한 젊은 부인이 소반에 주안을 차려서 골방으로 왔다. "할아버지, 주무십니까?"
"깨어 있소. 누가 이렇게 오시는가?"
"놀라지 마십시오. 돌아가신 이의 손주며느리입니다."
부인이 들어와서 대접하고는 한 가지 부탁을 하였다. "할아버지, 제가 시집살이를 하고 안 하고는 할아버지 손에 달렸습니다. 제가 작년 동짓달에 시집을 왔는데, 올 5월에 출산을 했습니다. 아기를 일곱 달 만에 남았다고, 할아버지 장사만 지내면 친정으로 가야만 할 사정입니다. 그러니 할아버지가 마음만 잘 써 주시면 제가 시집에서 살 수 있습니다."
"어떻게 맘을 써 야 하느냐?"
"첫자리를 보실 때, 동구 밖에 있는 증조할아버지 산부터 보신다고 하시오. 그 산은 맹호출림 형국입니다. 호랑이는 일곱 달 만에 새끼를 낳습니다. 그러니 그것에 빗대어서 저를 살게 해 주십시오."
"그러면 되었다. 돌아가거라."
이튿날 아침 식사를 한 후, 동생은 주인에게 구산(求山)을 하자고 하였다. 사랑방에 보름째 머무는 지관들은 답산 가자는 소리를 하지 않고 있었다. 그래서 상주는 매우 반가워했다.
"가더라도 나는 이 집 선산부터 봐야 하겠소."
"우리 고향은 여기서 멉니다. 우리 증조할아버지, 고조할아버지산이 다 밀리 있습니다."
"그러면, 여기 선조 산소가 없소?"
"할아버지 산소는 있습니다."
동생은 상주와 함께 할아버지 산소를 찾아가는데, 그 집에서 묵은 다른 지관들도 따라왔다. 산소에 도착하자 동생은,
"아, 참 산 자리 좋다. 맹호출림 형국이구나. 이 산을 쓰고 칠삭동이를 낳으면 삼정승이 나겠구나!"라고 말하였다. 이 말을 들은상주가 얼른 들아와서 동생을 붙잡고는,
"예? 이 산 쓰고 칠삭동이가 나면 삼정승을 한다는 말씀이십니까? 정말이십니까?"라고 물으니, 동생은 그렇다고 하였다.
집으로 돌아가니, 상주가 동생에게 큰사랑으로 들어가라고 하였다. 동생은,
"그게 무슨 소리요. 내가 처음 정한 방에서 그 집일을 보고 떠나는 것이 원칙인데, 그럴 수 있나."라며 거절하였다 그러나 상주는 동생을 큰방에 모시고 돗자리도 펴주며 정성껏 대접하였다. 동생을 모셔놓고 셋째 며느리를 찾았다. 장사만 지내면 며느리를 쫓아내려고 준비 단단히 한 부인이 나오며,
"맏며느리도 있고, 둘째 며느리도 있는데, 왜 하필 셋째 며느리!“
라며 싫은 내색을 하였다.
"그게 무슨 말이요. 우리 할아버지 산소가 결국은 셋째 며느리에게 복을 내리는데."
영감이 한 마디 하자, 부인은 더 이상 다른 말을 하지 못했다.
그 날 밤, 인적이 끊긴 후에 며느리가 다시 찾아와 말하였다.
"할아버지 덕분에 제가 시집살이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할아버지 사는 데가 어디입니까?"
동생이 사는 데를 일러 주자 며느리가 글로 써 두었다.
"지금 시할아버지 묏자리는 정해 두었습니다. 여기서 올라가면 옥녀산발 형국이 있는데 세 폭의 물줄터기로 자리를 손수 표시해놓으셨답니다. 지관을 불러서 거기 운만 맞으면 묘를 쓸 것입니다. 그러니 알고 보러 가십시오."
동생은 며느리가 일러 주는 것을 잘 들어두었다.
이튿날 다시 산 자리를 보러 갔다. 산에 오르니 며느리가 일러준대로 세 폭의 물줄터기를 묻은 데가 바로 보였다. 그래서 이리저리 돌아다니다가 그 곳에 털씩 주저앉으며,
"아, 산 자리 참 좋다. 옥녀산발형이구나!"라고 말했다. 상주가이 말을 듣고,
"아, 아버님께서 생전에 늘 말씀하시더니, 여기가 그렇게 좋습니까?"라고 물으니, 동생은 더 좋은 자리가 없다며 묘를 쓰도록 하였다.
집으로 돌아온 동생은 주인에게 도끼를 가져다 달라고 해서 패철을 두들겨 깨버렸다. 사람들이 이상히 여겨,
"아니, 패철을 왜 그렇게 하십니까?"
"아, 이 양반들아! 패철 하나를 가지고 좋은 묏자리 하나 보지, 둘 보는 법이 어디 있나?"
주위 사람들이 또 묏자리를 보아 달라고 하면 곤란하니 그렇게 한 것이었다. 그 곳에서 삼일장을 보고 떠나는데, 주인은 동생에게 엽전 백 냥을 말에 얹어 주었다.
한 보름 만에 집으로 돌아오면서 형님 집에 사죄하러 들어갔더니 집이 비어 있었다. 잠시 후에 형수가 와서,"서방님, 벌써 오셨소. 서방님은 한번 가더니 이렇게 큰 부자가 되어 오시네요. 권 진사네 집을 사서 그 곳으로 이사합니다. 형님은 솥 걸러 올라가셨지요.
"안 진사네 손주며느리의 친정이 큰 부자라, 이 집으로 많은 돈을 부쳐 그 돈으로 집을 사서 이사를 하고 댓섬지기 논도 가지게 되었다. 형도 내려와 동생의 손을 잡고,
"동생, 이게 어떻게 된 일인가?"
"어떻게 되나마나, 형님의 패철을 없앴소."
"패철이야 다시 사면되지. 그래, 어떻게 이 횡재를 하였지?"
"그런데 오늘 솥을 잘못 거셨습니다. 그 집에 형님이 사시고, 제가 형님 집에 들 것을 잘 못 했습니다. ""그게 무슨 소리인가. 나는 내 집이 있으니, 자네가 거기에 살아야지."
"그러면 형님이 논을 가지시지요. 형님이 봉제사를 하니 논을 좀 가져야 되지 않겠소. 논이 댓섬지기 된다니, 형넘이 세 지기 가지고, 내가 두어 지기 가지고."형과 아우가 이렇게 서로 위하면서 잘 살았다고 한다.


<<명풍수 얼풍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