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신부 혼례복 입는 법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조선시대 예서(禮書)에 나타난 규범적인 여성 혼례복은 소의(宵衣)이다. 박규수는 '거가잡복고(居家雜服攷)'에서 여성의 혼례복으로 소의(宵衣)가 마땅하다 하였다. 도암 이재의 '사례편람(四禮便覽)'에는 여성 혼례복으로 소의(宵衣)에 붉은색 테를 두른 염의(?衣)가 마땅하다고 하였다.

신부의 혼례복은 주로 치마, 저고리를 입은 위에 원삼이나 당의, 활옷 등이 착용되었다. 신부 혼례복 입는 법은 속옷으로 속속곳, 고쟁이, 단속곳, 무지기, 두루치기, 속적삼, 속저고리, 속버선, 솜버선 등을 착용한다. 사대부가(士大夫家)의 경우 치마는 남색스란치마 위에 홍색 대란치마를 입는다. 서민의 경우 남치마 없이 홍치마를 착용하였다. 웃옷은 속적삼을 입은 위에 분홍 명주 저고리를 입고, 노랑 저고리를 입는다. 그 위에 소례복인 당의를 입는다. 마지막으로 대례복인 원삼(圓衫)이나 활옷을 입는다. 머리에는 주로 원삼에는 족두리(族頭里), 활옷에는 화관(花冠)을 쓴다. 볼에는 연지 이마에는 곤지를 찍는다.

신부 혼례복 입는 순서

첫째,
다리속곳, 속속곳, 단속곳, 무지기치마, 대슘치마를 입고 남치마 위에 홍치마를 입고, 속적삼을 입는다.

둘째,
노랑 또는 연두 삼회장저고리를 입는다.

셋째,
당의를 입는다.

넷째,
활옷을 입고 환관를 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