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민족의 영산, 백두산

"한민족의 발상지이자 개국터전의 무대였던 민족성산 백두산의 역사와 수난을 같이한 민초들의 삶을 통해 백두산이 우리 민족의 영원한 근원임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다."

우리 민족의 성산 백두산은 일찍이 한민족의 발상지로 또 개국의 터전으로 숭배되어 왔으며 단군신화를 비롯한 길고 긴 역사의 주요무대로 등장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백두산을 민족의 '성산'이라 일컫고 민족정신의 근원으로 상징되어 왔다.
이는 백두산의 신비하고도 장엄한 산세의 위엄과 기상이 우리 민족정신에 깊숙이 자리하고 있음을 감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단군 왕검 이후 만주 벌판은 우리 민족의 주요 활동 무대였다. 백두산의 찬란한 문화 창조와 기상이 아직도 수많은 역사자료와 구전설화를 통해 우리의 민족 정신에 면면히 전해지고 있다.


발해가 망하면서 만주는 우리와 멀어지게 되었고 백두산과 압록강, 두만강이 국방의 제일선이 되었다. 다시 조선이 건국되고 우리의 생활 영역은 넓혔지만 17세기 초 이곳에 살고 있던 만주족이 청나라를 세우면서 백두산을 둘러싸고 두 나라는 첨예하게 대립하게 되었다.
그 대립의 결과로 1712년 조선과 청나라 사이에 모호했던 국경선을 정하기 위해 백두산 동남쪽 4킬로미터 지점에 '서쪽은 압록이되고 동쪽은 토문이 되므로 분수령 위의 돌에 새겨 기록한다'라는 백두산 경계비를 세웠고 이후 1962년 북한과 중국이 협상하여 천지를 중심으로 백두산의 국경선을 정했다.

이렇게 백두산은 민족의 역사와 더불어 수난을 같이한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고, 천지를 비롯한 절경이 많은데다가 사계절을 모두 볼 수 있는 독특한 생태 환경과 풍부한 삼림자원이 있어 세계적인 관광의 명소로서도 새로이 주목을 받고 있다.

민족의 영산 백두산에 얽힌 우리의 이야기들. 그 안에 담긴 우리 민족의 지조와 정의, 효성과 의리. 사랑과 애환이 담겨있는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원한 근원임에 틀림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