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도라지꽃

연관목차보기

도라지꽃

갈래 : 민담
시대 : 시대미상
신분 : 일반
지역 : 기타
출처 : 편집부 ()
내용 :어느 시골에 도라지라는 이름을 가진 어여쁜 소녀가 살고 있었다. 도라지는 부모가 없어서 먼 친척뻘 되는 오빠와 함께 살고 있었다. 오빠는 도라지를 친동생처럼 아껴주고 보살폈으며 도라지도 오빠를 몹시 따랐다. 그러던 어느날 오빠가 근심어린 표정으로 도라지를 불렀다. 오빠는 한참동안 망설이던 끝에 입을 열었다. '앞으로 얼마동안은 너와 헤어져 있어야 할 것 같구나.' 그게 무슨 말입니까' '너도 알다시피 여기서는 먹고 살기가 참으로 어렵지 않니 중국에 가면 돈을 많이 벌 수 있단다. 그래서 중국으로 가려는 거란다.' '그럼 언제 돌아올 거예요''한 10년 쯤 걸릴 거야. 그러니 힘들더라도 그때까지만 참으렴 반드시 성공해서 돌아올 테니까.'도라지는 오빠와 헤어지는 것이 싫었지만 오빠에 말에 따라야 했다. 얼마 후 오빠는 배를 타고 중국으로 갔다. 그때부터 도라지는 오빠가 맡긴 절에서 잔심부름을 하며 오빠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렸다. 도라지는 오빠가 떠난 다음날부터 절 뒤에 있는 언덕에 올라가 황해바다를 바라보곤 했다. 혹시 오빠가 탄 배가 오지나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세월은 흘러 10년이 지났지만 오빠는 돌아오지 않았다. 오빠가 타고 오던 배가 폭풍에 뒤집혀 오빠가 바다에 빠져 죽었다는 소문만 나돌았다. 그래도 그녀는 오빠가 언젠가는 틀림없이 돌아오리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 20년이 되었어도 오빠는 돌아오지 않았고 그동안 도라지는 혼자 살기로 결심하고 스님이 되었지만, 오빠를 기다리는 마음은 변치 않았다. 세월은 자꾸 흘러 도라지도 이제 할머니가 되었고 그녀는 매일같이 오빠를 기다렸다. 어느날, 도라지가 다시 그 언덕에 올라가 바다를 물끄러미 바라보며 하염없이 수심에 잠겨있을 때 '도라지야, 도라지야' 등 뒤에서 누군가가 도라지를 불렀다. '얘, 도라지야, 오빠가 왔다.'다시 부르는 소리가 들려왔다. 오빠라는 말에 귀가 번쩍했던 그녀는 화들짝 놀라며 뒤를 돌아다 보았다. 순간 그녀는 한포기 꽃으로 변하고 말았는데, 그 꽃이 다름 아닌 도라지꽃이었다. 그녀의 간절한 염원과 오랜 기다림을 안타깝게 여긴 산신령이 그녀를 그렇게 만든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