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여성용/남바위

異 名

풍뎅이, 난이(暖耳), 이엄(耳掩)

소 장 처

국립민속박물관

유 물 명

남바위

개 요

일명 풍뎅이라고도 한다. 남성용 방한모인 이엄에서 발전된 것으로, 남녀노소 공용이었으나 주로 여성과 아동이 많이 사용하였다. 볼끼가 양옆에 부착된 것도 있는데 필요시 탈착이 가능하도록 하였고, 사용자의 연령이 낮을수록 부착물과 장식이 많고 색상도 밝고 화려했다. 조선 초기에는 상류층에 국한시켜 관직에 있는 사람의 부인만 사용하도록 하였기에, 일반 부녀자들이 크게 부러워하여 그 남바위를 닮은 큰머리(가체)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조선말에는 반상의 구분 없이 보편화되어 예복 밑에 받쳐 쓰거나 구군복의 관모인 벙거지 밑에도 받쳐 썼다. 추운 지방에서는 필수품이었다고 한다.

형 태

일반적인 형태는 귀와 머리 부분을 가리되 머리 위쪽이 트여 있고, 하부는 3단계 곡선을 이루고 있으며, 조바위와 달리 가장자리에 수달피와 같은 고급 털을 달아 착용 시 이마, 귀, 그리고 뒷목을 덮게 되어 있다. 또한 목 뒤로는 등까지 넘어갈 수 있게 제비부리처럼 길게 되어 귀와 머리, 이마를 가렸고 가장자리에 모피를 대고 모선을 둘러 뺨과 턱을 가리기 위한 볼끼가 양 옆에 부착된 것도 있는데, 필요에 따라 붙였다, 떼었다 할 수 있어 특히 여성용으로 사용하였다. 특히 볼끼의 천은 남바위의 천과는 다른 천으로 만들고 흰 토끼털을 댄 것이 공통점이다. 일반적으로 겉감은 비단, 안감은 비단이나 면직을 사용하였고, 안에 털이나 융을 대거나 솜을 넣기도 했으나 계급에 따라 재료가 달라졌는데, 당상관(堂上官)은 비단(緋緞)과 담비털[貂皮]를 쓰고, 그 밖의 3품 이하 9품까지는 쥐가죽을 쓰게 규제하였다. 남바위는 위가 뚫리고 뒤에 늘어뜨린 부분이 제비꼬리모양으로 약간 뾰족한 편이다. 안에는 융과 같은 부드러운 천을 대고 앞뒤에 여러 개의 봉술을 달아 장식하거나 봉술 대신 나비, 박쥐 등 조각품으로 하기도 한다. 양편 볼에는 남바위와 같은 색깔의 볼끼를 달아 턱밑에서 매곤 했다. 민간에서는 수달피 가죽을 사용하다가 값이 비싸므로 족제비 가죽을 사용하였는데, 남자는 검은색 겉감에 초록색 안감을 사용하고 여자는 남색, 자색 겉감에 초록색 안감을 사용하였으며, 어린이는 녹색 겉감에 적색안감을 사용하였다.

이미지
남바위 남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