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콘텐츠진흥원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멀티미디어 상세보기

연날리기

연날리기
  • [문화원형] 24절기 이야기
  • [UCI] G700-cp0612b20939
  • [제작년도] 2006
  • [번호] cp0612b20939
  • [분류] 이미지 > 일러스트 > 민속/놀이
  • [소재] 종교/신앙/철학소재 > 자연관
  • [시대] 미상
  • [분야] 민속 > 민속놀이

멀티미디어 설명

24절기 관련 놀이. 연날리기는 예로부터 세계 곳곳에서 즐겨오던 놀이이다. 대나무 가지를 가늘게 잘라 연살을 만든 다음 종이를 붙여 연을 만들어 바람 부는 언덕에 올라가 연을 날린다. 연날리기는 아이들뿐 아니라 어른들도 많이 즐겼으며, 연줄을 서로 닿게 하여 다른 사람의 연줄을 끊는 연 싸움도 즐겼다. 그래서 연 싸움을 즐기는 사람은 연줄에 돌 가루, 구리 가루, 사기 가루 등을 발라 다른 사람의 연줄이 잘 끊어지도록 하는데 이것을 ‘갬치 먹인다’고 한다. 연을 띄울 때 ‘송액(送厄)’ 또는 ‘송액영복(送厄迎福)’이라는 글자를 써서 높이 띄워 실을 끊어 날려보내는데, 이것은 질병, 사고, 흉년 등의 나쁜 액운은 멀리 사라지고 복이 찾아오도록 비는 마음에서 비롯되었다. 한국에서 연날리기가 민간에 널리 보급된 것은 조선시대 영조 때라고 한다. 영조는 백성들의 연날리기를 즐겨 구경하고 또 장려하여 그때부터 연날리기가 민간에 널리 전파되면서 성황을 이루게 되었다. 정월 초하루부터 대보름날에 걸쳐 연날리기가 성행하였는데, 이유는 일 년 중 이때가 연날리기에 가장 적당한 바람(북서풍)이 불기 때문이다.  

멀티미디어 다운로드 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