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mobile fullmenu

culturing

스토리 소개

명월관은 조선 최고의 진미를 선정하여 교자상이란 새로운 방식을 처음으로 도입하여 친교와 의례의 양식을 개발했고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들에게도 우리 요리를 널리 알리는 계기를 만들기도 하였다. 차츰 공간을 증축, 확보해가며 1300여명이 연회를 즐길 수 있었던 커뮤니티 센터의 역할을 수행했던 명월관은 조선인은 물론 일본인을 비롯한 외국들에게도 조선의 요리와 예술을 알리는 복합문화 공간이었다.
제작 한양대학교 산학협력단

인기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