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참형 집행사례

-斬刑은 사람의 목숨을 빼앗는 극형으로서 斬首刑을 말한다.

죄인의 목을 큰칼로 베어 죽이는 것이며 반역과 대역죄 등의 중범죄에 시행한다. 사형 후에 목을 대나무에 걸어 길가에 내어 거는것을 효수 (梟首)라 하며 사형을 집행하는 사람은 관에서 가장 하위직인 나장(羅將)들이며 죄수의 목을 자르는 직업을 가진 자를 회자수 혹은 망나니라 부른다.

조선시대 참형에 관련된 사형방법 중 하나로서 군문효수 (軍門梟首)가 있다. 이것은 나라의 기틀을 흔드는 중죄인에게 내리는 벌로서 공개적으로 사형수의 죄상과 판결문을 낭독한 후 양쪽 귀에 화살촉을 위로 가게 꿰고 사형수의 웃옷을 벗긴 후 참수를 하게 된다. 그런 후 다른 이들로 하여금 그와 같은 죄를 짓지 않도록 경고하는 의미에서 그 목을 군문(軍門)에 높이 매달아 놓는 형벌이다.

조선시대의 형법은 명률(明律)을 토대했지만 조선 특유의 형벌정책으로 새롭게 정착하게 되는데 명률에는 사형 방법이 참(斬)과 교(絞) 두 가지인데 반해 조선은 참형을 다시 둘로 나누어 대시참과 부대시참이라고 하였으며 대시수와 부대시수는 사형 집행되는 사형수를 말한다.
사주전문자(私鑄錢文者:돈이나 문서 위조범)나 승야취당살인자(乘夜聚黨殺人者:야간에 떼를 지어 사람을 죽임)는 대시참이었다.

대시참은 사형 판결을 받았다 하더라도 추분이 올 때까지 기다려 집행하였고, 부대시참은 추분을 기다리지 않고 집행하였다. 사형으로서
참형의 행형방식은 1894년(고종 31)의 칙령(勅令)을 거쳐 1896년 폐지되고 교수형과 포살(砲殺:銃殺)로 집행되었는데, 1900년(광무 4) 부활되었다가 1905년 《형법대전》의 제정으로 완전히 폐지되었다.

참형의 집행사례는 태조로부터 연산군에 이르는 조선왕조실록에서 발췌하여 정리하였다.

문서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