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불국사-김대성

연관목차보기

불국사-김대성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학자
지역 : 영남
출처 : 삼국유사 (권5)
내용 :모량리(牟梁里) 사는 가난한 여인 경조(慶祖)의 아들은 머리가 크고 이마가 평평해 대성(大城)이라 이름 지었다. 자라면서 부자인 복안(福安) 집에 가 품팔이를 했는데, 그 집에서 농토를 얻어 근근이 살아갔다. 하루는 점개(漸開) 스님이 흥륜사(興輪寺)에서 육륜회(六輪會)를 열기 위해 시주를 구하는데, 복안 집에서 50필의 베를 시주했다. 점개 스님은 고맙다고 축원하기를, 부처님은 하나를 베풀면 만 배의 이득을 얻게 한다고 빌어주는 것이었다. 김대성은 자기가 지금 가난한 것은 전생에 보시(報施)한 것이 없어서 그렇다고 생각하고, 모친에게 얘기한 다음 복안 집에서 얻은 농토를 점개 스님에게 시주했다. 그리고 나서 김대성이 죽었는데, 이날 밤 재상 김문량(金文亮) 집에 하늘에서 말이 들리기를, “모량리 김대성이 너의 집에 의탁해 태어난다.”라고 했다. 모량리에 가서 확인하니 그때 김대성이 죽었고, 과연 그날부터 임신해 아이를 낳았다. 태어난 아이가 7일간 주먹을 펴지 않다가 폈는데 ‘大成’ 두 글자가 새겨진 황금 조각이 있었다. 그래서 이름을 역시 대성이라고 했는데 자라면서 모량리의 전 모친도 맞이해 와서 함께 받들며 살았다. 하루는 토함산에 사냥 가서 곰 한 마리를 잡았는데, 꿈에 곰이 귀신으로 변해 “네가 나를 죽였으니 나도 너를 잡아먹겠다.” 하고 말했다. 김대성이 살려 달라 하니 곰 귀신은 자기를 위해 절을 지어 주면 살려주겠다고 약속하고 꿈을 깼다. 이후로 김대성은 사냥을 하지 않았으며, 곰 잡은 곳에 절을 지어 장수사(長壽寺)라 했다. 김대성은 감동을 받아 현세의 양쪽 부모를 위해 불국사(佛國寺)를 창건했고, 전생 부모를 위해 석불사(石佛寺)를 지었다. 하루는 큰 돌을 다듬어 부처를 만드는데 위 덮개가 세 조각으로 갈라져 화를 내고 잤는데 꿈에 천신이 내려와 이어 붙여 완성시켜 주었다. 그래서 남산에 올라가 향을 피우고 천신에게 예를 표했는데 그 자리가 향령(香嶺)이다. 옛날 향전(鄕傳)에는 이렇게 기술되어 있으나 절에 있는 기록에는 이런 내용이 없고, 김대성이 절을 짓다가 끝내지 못해, 뒤에 국가에서 완성했다고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