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귀신을 ?아낸 밀본

연관목차보기

귀신을 ?아낸 밀본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승려
지역 : 영남
출처 : 삼국유사 ()
내용 :신라 선덕여왕이 병이 들어 오랫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좋다는 약을 다 써보아도 소용이 없자 흥륜사의 법척을 불렀으나 효험이 없었다. 당시 신라에는 밀본법사라는 신통력 있는 큰스님이 있었다. 신하들은 밀본을 궁궐로 불러들여 여왕의 병을 고치게 했다. 밀본법사가 약사경 읽기를 끝내자 지팡이가 침실 안으로 날아들더니 한 마리의 붉은 여우와 법척을 찔러 뜰아래로 내동댕이쳤다. 여왕은 깜짝 놀라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는데 깊던 병이 다 나아 있었다. 한 번은 이런 일도 있었다. 승상 김양도가 어릴 때 갑자기 입이 붙고 몸이 뻣뻣해지더니 석상처럼 굳어버렸다. 김양도가 가만히 보니 큰 귀신 하나가 작은 부하 귀신들을 거느리고 집 안으로 들어와 음식을 죄다 맛보는 것이었다. 또 푸닥거리를 하러 온 무당에게 달려들어 욕을 해대는 통에 무당도 쫓기듯 가 버리는 것이었다. 양도가 이 사실을 알리고 싶어도 입이 붙어 말을 할 수가 없으니 답답할 노릇이었다. 양도의 아버지는 법류사의 스님을 불러 불경을 읽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큰 귀신이 쇠방망이로 스님의 머리를 내리쳐서 스님은 피를 토하고 죽고 말았다. 양도의 아버지는 비로소 밀본법사를 모셔오라고 사람을 보냈는데, 귀신들은 이 소식을 듣고 안절부절 못했다. 갑자기 대역신들이 나타나 귀신들을 꽁꽁 묶고 수많은 천신들이 나와서 공손히 두 손을 모으고 기다리니 밀본이 도착했다. 양도는 그 자리에서 병이 나아 붙었던 입이 떨어지고 굳었던 몸이 풀렸다. 이 일을 계기로 양도는 독실한 불교 신자가 되어 흥륜사 미륵존상과 좌우의 보살상을 만들고 금색 벽화를 그려 넣는 등 일생동안 부처님 받들기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 이런 밀본에게 함부로 덤볐다가 큰 코 다친 사람이 있다. 밀본이 금곡사에서 수도할 때, 김유신의 일가친척 되는 수천이 심한 괴질에 걸려 고생을 했다. 유신이 이 소식을 듣고서 밀본에게 부탁해 진찰을 해 보도록 했다. 마침 수천의 친구인 인혜라는 승려가 거기 와 있었는데, 인혜가 밀본의 꼴을 보니 무슨 능력있는 중이라고는 생각할 수도 없으므로 비웃으며 말했다. “그대의 생김새를 보니 간사한 사람이로군. 그런데 어떻게 남의 병을 고치겠단 말인가” 밀본이 “김유신 공의 명령을 받고 할 수 없이 왔지요”하고 조용히 대답하자 인혜는 더욱 기가 살아서 신통력을 보여주겠다며 향로를 받들고 주문을 외웠다. 그러자 오색구름이 그의 머리 위를 떠돌고 하늘에서는 형형색색의 꽃이 흩어져 내렸다. 밀본은 “스님의 신통력은 참으로 불가사의합니다. 저도 보잘 것 없는 재주나마 한 번 시험해보겠습니다. 스님은 잠시만 제 앞에 서 주십시오” 하고 손가락을 가볍게 튕기자 인혜의 몸이 한 길이나 튕겨 올랐다가 머리를 땅에 거꾸로 박은 채 꼼짝도 하지 않았다. 밀본은 그대로 휑하니 나가 버렸다. 결국 인혜는 땅에 박힌 채 하룻밤을 꼬박 새웠다. 이튿날 수천은 김유신에게 사람을 보내 제발 인혜를 풀어달라고 사정했다. 밀본은 그제서야 인혜를 풀어주었다. 크게 혼이 난 인혜는 그 후로 절대 재주를 자랑하지 않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