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혜통, 콩으로 용을 쫓아내다

연관목차보기

혜통, 콩으로 용을 쫓아내다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승려
지역 : 영남
출처 : 삼국유사 ()
내용 :혜통이 속세에 있을 때, 남산 골짜기 어귀에서 살았는데, 그는 틈만 나면 집 주변을 돌아다니며 열매도 따고 짐승도 잡곤 했다. 하루는 동쪽 시냇가에서 놀다가 수달피 한 마리를 잡았다. 가죽과 고기는 집에 갖다 주고 뼈는 동산에 내다버렸다. 이튿날 아침 동산에 올라가 나무를 하던 혜통은 깜짝 놀랐다. 분명히 어제 뼈를 버린 자리에 핏자국만 있고 뼈는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혜통은 궁금하여 핏자국을 따라가 보았다. 깊은 산 속 동굴을 들여다본 혜통은 죽은 수달피의 뼈가 갓 태어난 어린 새끼 다섯 마리를 부둥켜안고 있는 것을 보았다. 그제야 혜통은 자신이 저지른 죄를 깨닫고 그길로 속세를 버리고 출가할 결심을 했다. 그는 출가하여 머리를 깍고 이름을 혜통으로 바꿨다. 혜통은 기왕이면 불교가 발전한 당나라에서 불도를 닦으리라 마음먹고 무외삼장이라는 고승을 찾아가 배우기를 청했다. 그러나 무외삼장은 “변방 오랑캐의 족속 따위가 어찌 불법을 배울 자격이 있을소냐!”고 거절했다. 그러나 혜통을 물러서지 않고 무외삼장을 정성으로 3년간 모셨다. 3년이 지나 다시 혜통이 배우기를 간청했으나 무외가 똑같은 말로 거절하자 혜통은 화로를 인 채 뜰로 나갔다. 조금 있으니 정수리가 터지고 천둥치는 소리를 내며 혜통이 쓰러졌다. 무외는 놀라 뛰어와 화로를 치우고 이마를 만지며 주문을 외웠다. 터진 곳은 아물었지만 흉터가 王자처럼 생겨 그때부터 혜통을 왕화상이라 불렀다. 무외는 혜통의 심지가 굳은 것을 알고 불법의 전수가로 삼아 비법을 가르쳐주었다. 그 무렵 당나라 황실에서는 공주가 병이 들어 걱정하고 있었다. 당 고종은 무외삼장에게 사람을 보내 병을 고쳐달라고 청했다. 무외는 혜통을 대신 보내 공주를 치료하게 했다. 혜통은 환자를 볼 필요는 없고 다만 병실 근처에 조용한 방 하나를 내달라고 청했다. 혜통은 주머니에서 흰 콩 한 말을 꺼내 은그릇에 담아놓고 주문을 외웠다. 그러자 흰 콩이 갑옷입은 신병으로 변해서 병마와 싸우기 시작했다. 흰 병사들은 병마를 물리치지 못하고 오히려 밀리는 기세였다. 혜통이 다시 검은 콩을 꺼내 금그릇에 담아놓고 주문을 외니 검은 콩은 검은 갑옷을 입은 신병들로 변해 흰 신병들과 힘을 합쳐 싸우기 시작했다. 그러자 병마는 돌연 시뻘건 용으로 변해 도망가 버렸다. 그러자 공주의 병이 깨끗이 나았다. 한편 혜통에게 쫓겨난 용은 원한을 품고 신라로 들어가 사람들을 마구 헤치며 돌아다녔다. 당나라에 사신으로 왔던 정공은 혜통에게 급히 이 소식을 전했다. 그길로 혜통은 정공과 함께 귀국하여 그 독룡을 내쫓았다. 용은 정공에게 복수하려고 버드나무로 변신해 정공 집 앞에 뿌리를 내렸다. 정공은 그저 버드나무의 무성한 잎이 좋아서 몹시 좋아했다. 이 무렵 효소왕이 즉위하여 돌아가신 신문왕의 장례길을 닦고 능을 세우게 되었다. 그런데 정공 집 앞 버드나무가 길을 막고 서 있어서 방해가 되었다. 사람들이 버드나무를 베어버리려고 하자 정공은 차라리 자기 목을 베라고 나섰다. 이 말을 들은 임금은 화가 나서 정공의 목을 베고 그의 집을 헐어 연못으로 만들어버렸다. 그리고 정공과 친분이 두터운 혜통을 죽이려고 했다. 그래서 군사들을 풀어 혜통을 죽이게 했으나 실패했다. 이 일이 있고 얼마 후에 갑자기 공주가 병으로 앓아 누웠다. 왕은 혜통의 도움으로 공주를 구했다. 그리고 정공이 용의 주술에 걸려 왕을 거역하고 죽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왕은 정공을 죽인 것을 후회하고 정공의 처자식을 풀어주고 혜통을 국사로 받들었다. 한편 용은 기장산으로 들어간 뒤 자리를 잡고 더더욱 심한 횡포를 부렸다. 혜통은 기장산으로 용을 찾아가 좋은 말로 타일렀다. 용은 들은 척도 안 했지만 하루 이틀 꼼짝않고 설득하는 혜통의 끈기에 감동하여 무릎을 꿇고 말았다. 혜통은 용에게 생명을 빼앗지 못하도록 불살계를 주고 내려왔다. 그 후로는 피해를 입은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