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노래로 왜적을 물리친 융천

연관목차보기

노래로 왜적을 물리친 융천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승려
지역 : 기타
출처 : 삼국유사 ()
내용 :신라 진평왕 시절, 세 화랑이 낭도들을 거느리고 금강산으로 놀러 가려 했다. 그런데 혜성이 나타나 별들의 운행을 어지럽혔다. 화랑들은 보통 일이 아니다 싶어 금강산 유람을 중지하려 했다. 융천스님이 그것을 보고 걱정말라며 노래를 지어 불렀다.옛날 동해 바닷가 건달바성(신기루 같은 것)을/바라보고/왜군이 왔다고 봉화를 올린 변방이 있어라./세 화랑이 산 구경 가려 하니 달도 부지런히 등을 켜고/별들도 길을 밝히는데/그 별을 보고 혜성이다 아뢴 사람이 있어라./아아, 달은 저 아래로 떠갔더라./ 아보아, 무슨 혜성이 있을꼬./ 노래를 부르자 혜성의 변괴는 사라지고 몰래 침범해오던 왜구도 놀라서 돌아가 버렸다. 진평왕이 크게 기뻐하며 화랑들을 금강산에 보내 잘 놀게 했다. 융천이 지은 이 노래는 <혜성가>라 하는데 지금도 불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