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월명스님의 도솔가

연관목차보기

월명스님의 도솔가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승려
지역 : 영남
출처 : 삼국유사 ()
내용 :신라 경덕왕 때 스님 월명은 <도솔가>와 <제망매가>라는 향가를 남긴 분으로 유명하다. 경덕왕 즉위 19년 4월 1일 갑자기 두 개의 태양이 떠오르더니 열흘 동안이나 사라지지 않았다. 때아닌 변고에 나라 안은 발칵 뒤집히고 왕은 걱정이 태산 같았다. 그때 천문을 맡아보는 일관이 말하기를 인연 있는 승려가 나와 부처님께 공양을 드리며 공덕을 닦으면 재앙이 그치리라 했다. 왕은 이 말을 듣고 목욕재계하고 단을 깨끗이 모신 뒤 인연 있는 스님이 나타나기를 기다렸다. 얼마 뒤 월명이라는 스님이 천천히 걸어왔다. 왕은 그를 불러들여 단을 열고 기도문을 지으라고 말했다. 그러나 월명은 왕의 명령을 사양했다. “저는 그저 향가나 알 뿐 이런자리에 맞는 범패는 익숙하지 못합니다” 그러자 왕이 “그대는 이미 인연 있는 승려로 지목되었으니 향가를 쓰든 범패를 하든 그대의 뜻대로 하시오” 월명은 온 마음을 모아 <도솔가>를 지어 부르며 정성으로 기원했다. 오늘 이에 산화가를 불러/뿌린 꽃아, 너희는/곧은 마음이 시키는 그대로/ 부처님을 모셔라/ 월명이 도솔가를 지어 부르자 두개의 태양 중 하나가 빛을 잃고 자취를 감추었다. 왕은 월명에게 좋은 차 한 봉지와 수정으로 만든 염주 108개를 하사했다. 그런데 그 순간 궁궐 서쪽 문에서 용모단정한 어린 동자가 차 그릇과 염주를 받들고 나왔다. 월명은 대궐에서 일하는 아이라고 생각하고 왕은 월명이 데리고 다니는 시종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서로 모르는 아이인 것을 알고 이상히 여겨 궁인에게 따라가보게 했다. 동자는 안쪽 탑 속으로 사라지고 차 그릇과 염주만이 대궐 남쪽 벽에 그려진 미륵보살 앞에 놓여 있었다. 그리하여 월명스님의 지극한 정성이 미륵불을 감동시켰음이 온 나라에 알려졌고 왕은 다시 비단 백 필을 하사하여 더욱 존경하였다. 또 월명은 일찍 죽은 자기 누이를 위해 재를 올리며 향가를 지어 불렀는데, 그때 갑자기 바람이 불어와 제상 위에 놓인 종이돈을 서쪽으로 날려 보내는 이적이 있었다. 월명스님은 향가 짓는 솜씨 못지 않게 피리도 잘 불었다. 하루는 달이 휘영청 밝은 밤, 사천왕사 대문 앞길을 거닐며 피리를 불었더니 달이 감동하여 움직임을 멈추었다. 그래서 그 길을 월명리라 부르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