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양지스님

연관목차보기

양지스님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승려
지역 : 영남
출처 : 삼국유사 ()
내용 :양지스님은 선덕여왕 때 사람으로 여러 가지 신기한 재주가 많기로 유명하였다. 그 중 하나가 양지스님의 날아다니는 지팡이 이야기이다. 스님께서는 부처님을 조성하고 탑을 쌓는 일이 바빠서 탁발을 나갈 시간이 없었다. 그래서 스님이 짚고 다니던 석장(중의 지팡이)의 끝머리에 삼베주머니를 걸어서밖으로 던지면 그 석장이 이집 저집을 다니면서 짤랑짤랑 소리를 내었다. 마을 사람들은 이 소리를 들으면 양지스님의 지팡이가 왔다고 쌀이나 돈을 포대에 넣어 주었다. 포대가 차면 석장은 다시 날아서 절로 돌아오곤 했다.이런 이유 때문에 양지스님이 머물렀던 절을 석장라사고 불렀다. 양지스님은 이런 신통력뿐만 아니라 글씨와 그림 등에도 뛰어난 재주를 갖고 있었다. 영묘사와 천왕사탑, 법 검사 등의 불상과 기와, 현판을 모두 그가 직접 만들고 쓰고 그렸다. 한번은 벽돌을 다듬어서 조그만 탑을 하나 만들고는 그 탑 안에서 자신이 빚은 3천 불상을 모셔 절에 안치하기도 했다. 또 영묘사의 장륙존상을 조각 할 때는 일체의 잡념을 끊고 참선하는 마음으로 흙을 빚었는데 , 그 때문에 온 성 안의 남녀들이 다투어 진흙을 나르기도 했다. 그 때 사람들은 이런 노래를 부르며 진흙을 날랐다고 한다. 온다 온다 온다 온다/서럽고 서러워라, 이 몸이여/공덕 닦으러 온다./ 지금도 그 곳 경주 지방에서는 방아를 찧거나 공사를 할 때면 으레 이런 노래를 부르는데 아마도 진흙을 나르던 이 일로부터 비롯되었을 것이다.양지 스님은 재주 많고 덕이 높은 대가로서 하찮은 재주만을 세상에 보이고 정작 큰 신통력은 끝내 감춘 사람이라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