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심지스님

연관목차보기

심지스님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승려
지역 : 영남
출처 : 삼국유사 ()
내용 :심지스님은 신라 41대 헌덕왕의 아들인 왕자였다. 그는 태어날 때부터 슬기롭고 착했으며 효성이 지극하고 우애가 있어서 사람들의 칭송을 들었다. 이렇게 높은 신분으로 태어난 부귀영화를 모두 버리고 열다섯 살이 되었을 때 출가하여 중이 되었다. 팔공산에 들어가 오로지 불도에 정진하던 중에 마침 속리산에서 영심스님이 진표스님의 대쪽을 전해 받고 법회를 연다고 하여 찾아갔다. 그러나 막상 도착하고 보니 늦게 도착하여 법회에 참석 할 수 없었다. 그는 곧장 마당에 꿇어 앉아 기도하며 참회했다. 그렇게 7일이 되는 날 큰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눈이 내렸지만 심지 스님은 꿈쩍도 하지 않고 기도를 하였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가 있는 주위로는 눈이 내리지가 않았다. 승려들은 신기한 일을 보고 불당에 들어오라 허락했지만 심지스님은 병이 있어서 안 된다고 사양하며 묵묵히 자리를 지켰다. 마침내 그의 팔꿈치와 이마에서는 피가 흐르기 시작했다, 그 모습이 옛날 진표 스님이 피를 흘리던 일과 같았다. 심지스님이 참회를 끝내고 다시 팔공산으로 돌아가는 길에 옷깃을 본 그는 깜짝 놀랐다, 옷섶 사이에 두 개의 대쪽이 끼어 있는 것이 아닌가. 그 길로 영심에게 찾아가 말하니 영심이 의아해 하며 말했다. "대쪽은 함 속에 간직해 두었는데 어떻게 그럴 수가 있는가." 영심이 함 둔 것을 열어보니 함은 그대로인데 대쪽은 보이질 않았다. 영심은 대쪽을 받아서 겹겹히 잘 싸서 감춰두었다. 영심스님에게 대쪽을 돌려주고 심지스님은 다시 길을 떠났는데 도중에 보니 또 옷섶에 대쪽이 끼어 있는 것이 아닌가. 그가 다시 영심에게로 가서 전하자 영심스님은 탄식하며 말했다. "이미 부처님의 뜻이 그대에게 있거늘 내가 간직하려 한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그대가 이것을 가져가 부처님의 뜻을 받들라." 심지는 영심스님에게 그것을 받아 머리에 이고 절로 돌아왔다. 산기슭에 이르니 산신령들이 그를 영접하여 바위 위에 모시고는 엎드려 공손히 절하며 계를 받았다. 그러자 심지스님이 말했다. "이제 좋은 터를 골라서 거룩한 대쪽을 모셔야겠다. 하지만 이 일은 우리들이 마음대로 할 수는 없는 것이니, 다 함께 산꼭대기로 올라가 대쪽을 던져 계시를 받도록 하자." 심지스님은 산신령들과 함께 산봉우리에 올라가 서쪽을 향해 대쪽을 날려 보냈다. 대쪽이 떨어진 곳을 찾아 그 자리에 불당을 짓고 모셨다. 지금 팔공산 동화사의 첨당 북쪽에 있는 작은 우물이 바로 그 자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