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문수보살에게 혼이 난 경흥

연관목차보기

문수보살에게 혼이 난 경흥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승려
지역 : 영남
출처 : 삼국유사 ()
내용 :신문왕 때의 큰스님 경흥은 열여덟에 출가하여 불전에 통달하고 당대에 명성이 드높았다. 신문왕은 즉위하자마자 아버지 문무왕의 명을 받들어 경흥을 국사로 삼고 경주 삼랑사에 머물게 했다. 언젠가 경흥이 갑자기 병이 나서 한 달 가량 누워있을 때였다. 하루는 한 여승이 문병와서 “스님의 병환은 근심 때문에 생긴 것입니다. 웃고 즐기시면 곧 나으실 수 있습니다”하고 얼굴을 열한 가지 모양을 바꿔가며 우스꽝스러운 춤을 추었다. 그 모습이 너무 우스워서 모두들 턱이 빠질 지경이었다. 경흥도 따라서 웃다보니 어느 사이에 병이 다 나았다. 여승은 경흥이 다 나아 웃는 것을 보고는 그대로 밖으로 나가 남항사로 숨어버렸다. 사람들이 남항사까지 쫓아가보았지만 여승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다만 갖고 있던 지팡이만 십일면관음보살 앞에 놓여있었다. 그때서야 경흥은 십일면관음보살이 여승으로 현신해서 병을 고쳐주었음을 알게 되었다. 하루는 왕이 경흥을 불러 궁궐에 들어갔다. 시종들이 동문 밖에 말을 준비해놓고 기다리는데, 말 안장이며 신과 갓이 화려하기 짝이 없어 사람들이 모두 조심조심 피해갔다. 그때 한 거사가 거지차림을 하고서 광주리를 지고 와 말 앞에서 쉬었다. 어디선가 자꾸 비린내가 풍겨 살펴보니 거사의 광주리에서 나는 냄새였다. “승복을 입은 자가 어떻게 이런 더러운 물건을 지고 다니느냐” 하고 시종들이 꾸짖자 “두 다리에 산고기를 끼고 다니기도 하는데 세 번이나 사고 판 죽은 생선을 등에 진 것이 무슨 흠이 되겠는가”하고 비웃더니 가버렸다. 경흥은 그 말을 듣고 거사를 쫓아가게 했는데 거사는 문수사 앞에 이르러 광주리를 버리고 숨어버렸다. 시종이 광주리를 들어보니 소나무 껍질만 가득하고 지팡이는 문수보살상 아래 놓여있었다. 경흥은 이 말을 듣고 “문수보살께서 손수 오셔서 내 어리석은 행동을 깨우쳐 주셨구나”하고 다시는 말을 타거나 쓸데없는 치장을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