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관세음보살, 노힐부득과 달달박박을 시험하다

연관목차보기

관세음보살, 노힐부득과 달달박박을 시험하다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시대
신분 : 승려
지역 : 영남
출처 : 삼국유사 ()
내용 :옛날 신라의 진산으로 알려진 백원산(지금의 경남 창원 소재)아래 자리한 어느 마을에 노힐부득과 달달박박이란 두 청년 선비가 살고 있었다. 풍채가 좋고 골격이 범상치 않은 두 청년은 속세를 초월한 높은 이상을 지닌 좋은 친구였다. 이들이 20세가 되던 어느 가을날 두 청년은 그날 함께 출가할 것을 결심하고 그 길로 마을 밖 법적방(창원에 있던 절)에 가서 머리 깎고 스님이 되었다. 그 후 부득은 회진암에, 박박은 유리광사에 각각 터를 잡은 뒤 처자를 데리고 와서 밭을 일구며 정신수양을 했다. 양쪽 집이 서로 왕래하며 오손 도손 재미있게 지냈으나 두 사람은 속세를 떠나고 싶은 마음을 잠시도 버리지 않았다. “아내와 자식들과 함께 지내며 의식이 풍족하니 좋기는 하지만, 연화장 세계에서 여러 부처가 즐기는 것만 못하네. 더구나 불도를 닦아 참된 것을 얻기 위해 머리를 깎았으니 마땅히 몸에 얽매인 것을 벗어 버리고 무상의 도를 이루어야 할 것일세.” 추수를 끝낸 어느 날 밤. 두 사람은 장차 깊은 산골짜기에 숨어 공부할 것을 다짐했다. 그날 밤 두 사람은 꿈을 꾸었다. 백호의 빛이 서쪽에서 오더니 그 빛 속에서 금빛 팔이 내려와 두 사람의 이마를 쓰다듬어 주는 상서로운 꿈이었다. 이튿날 아침, 서로 꿈 이야기를 주고받던 두 사람은 똑같은 꿈을 꾸었음에 감탄과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들은 드디어 백월산 무등곡으로 들어갔다. 박박은 북쪽에 판잣집을 만들어 살면서 미타불을 염송했고, 부득은 남쪽 고개에 돌무더기를 쌓아 집을 만들어 살면서 아미타불을 성심껏 구했다. 그렇게 3년이 지난 경덕왕 8년(709) 4월 8일 해가 뉘엿뉘엿 서산에 걸릴 무렵, 20세 안팎의 아름다운 한 낭자가 난초 향기를 풍기면서 박박이 살고 있는 판잣집으로 찾아들었다. 그녀는 말없이 글을 지어 박박 스님에게 올렸다. 글을 읽은 박박이 생각할 여지도 없이 한마디로 거절했다. “절은 깨끗해야 하므로 그대가 머물 곳이 아니오. 지체하지 마시고 어서 다른 곳으로 가 보시오.” 박박 스님에게 거절을 당한 낭자는 다시 부득이 살고 있는 남암으로 찾아갔다. 그리고 박박에게 그러하였던 것처럼 하룻밤을 보낼 수 있게 청하였다. 그러자 부득은 “이 곳은 여자와 함께 있을 곳은 아니나, 이 깊은 산골짜기에서 날이 어두웠으니 어찌 모른 척할 수 있겠습니까. 어서 안으로 드시지요.” 밤이 깊어지자 부득은 자세를 바르게 하고 희미한 등불이 비치는 벽을 마주한 채 고요히 염불삼매에 들었다. 새벽녘이 되자 낭자는 부득을 불렀다. “스님, 제가 산고가 있으니 스님께서 짚자리를 준비해 주십시오.” 부득이 불쌍히 여겨 자리를 마련해 준 뒤 등불을 비추니 낭자는 이미 해산을 끝내고 다시 목욕하기를 청했다. 부득은 부끄러움과 두려움이 일었으나 어쩔 수 없이 물을 덥히고 낭자를 통 안에 앉혀 목욕을 시키기 시작했다. 부득이 놀라 크게 소리치니 낭자가 조용히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우리 스님께서도 이 물에 목욕을 하시지요.” 마지못해 낭자의 말에 따라 목욕을 한 부득은 또다시 크게 놀랐다. 갑자기 정신이 상쾌해지더니 자신의 살결이 금빛으로 변하는 것이 아닌가. 그리고 옆에는 연화좌대가 하나 마련되어 있었다. 낭자가 부득에게 앉기를 권했다. “나는 관음보살이오. 대사를 도와 대보리를 이루게 한 것입니다.” 말을 마친 낭자는 홀연히 자취를 감췄다. 한편 북암의 박박은 날이 밝자 “부득이 지난밤 필시 계를 범했겠지. 가서 비웃어 줘야지.” 하면서 남암으로 달려갔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인가. 부득은 미륵존상이 되어 연화좌 위에 앉아 빛을 발하고 있지 않은가. 박박은 자기도 모르게 머리를 조아려 절을 하며 물었다. “어떻게 해서 이리 되셨습니까” 부득이 그간의 사정을 말하자 박박은 자신의 미혹함을 탄식했다. “나는 마음에 가린 것이 있어 부처님을 뵙고도 만나지를 못했구려. 먼저 이룬 그대는 부디 옛 정을 잊지 말아 주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