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낙산사 관음보살, 두 번이나 원효를 희롱하다

연관목차보기

낙산사 관음보살, 두 번이나 원효를 희롱하다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승려
지역 : 관동
출처 : 삼국유사 ()
내용 :의상대사가 당나라 유학에서 돌아왔을 때의 일이였다. 의상대사가 동해 바닷가에 있는 어떤 굴 속에 관음보살이 계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 굴이 있는 산 이름은 낙산이라 하였는데 이것은 관음보살이 머물고 있다는 인도 보타낙가산에서 유래한 것이었다. 의상은 7일 동안 목욕재계를 하고 불법을 수호하는 신령들의 호위를 받으며 굴 안으로 들어갔다. 의상이 굴 안에 들어가 절을 올리자 갑자기 하늘에서 염주 하나가 떨어졌다. 의상은 염주를 받아들고 감격에 겨워 한참을 서있었다. 정신을 차리고 밖으로 나오니 이번에는 동해 용왕이 나타나서 여의주 한 알을 바쳐 왔다. 의상은 염주와 여의주를 모셔놓고 굴 안으로 다시 들어갔다. 의상이 절을 하자 관음보살이 모습을 드러냈다. 그리고는 의상에게 말하였다. “바로 이 자리 위의 산꼭대기에서 한 쌍의 대나무가 솟아날 것이다. 그 곳에 법당을 짓도록 하여라.” 의상이 계시를 받고 나와서 산꼭대기로 올라가 보니 대나무 한 쌍이 땅에서 솟아나 있었다. 의상대사는 그 곳에 불당을 짓고 관음상을 만들어 모셨다. 그러자 대나무가 사라졌다. 의상은 관음보살이 머무는 곳임을 깨닫고 절 이름을 낙산사라 하였다. 그리고 그 곳에다가 염주와 여의주를 안치해 놓고 불공을 드렸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원효대사가 순례 차 낙산사를 찾아갔다. 낙산사를 가는 도중 들녘에 이르렀을 때였다. 논에는 흰옷을 입은 한 여인이 벼를 베고 있었다. 원효대사는 장난삼아 “그 벼 좀 얻읍시다.” 하고 농담을 건넸다. 여인은 그 말에 전혀 부끄러워하는 기색 없이 “벼가 흉년이 들어 드릴 것이 없소.” 하고 대꾸하였다. 원효는 무안해서 얼른 자리를 떠났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다리 밑 시냇가에 이르니 한 여인이 빨래를 하고 있었다. 목이 말랐던 원효는 여인에게 마실 물을 청했다. 그러자 여인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빨래를 빨던 물을 떠 주는 것이었다. 원효는 놀라서 바가지에 있던 물을 쏟아 버리고 손수 깨끗한 물을 찾아 마셨다. 그 때 옆에 서 있던 소나무 위에서 파랑새 한 마리가 날아오더니 “스님은 그만 단념하고 가세요.” 하고 퍼더덕 날개 짓을 하며 날아갔다. 원효가 놀라서 주위를 살펴보니 소나무 아래 신 한 짝이 벗겨져 있었다. 원효는 이를 이상히 생각하며 그 곳을 떠나 낙산사로 갔다. 마침내 낙산사에 도착하여 관음상 앞에 나아가 절을 드리려고 보니까 아까 소나무 아래에 벗겨져 있던 신발 한 짝과 똑같은 것이 그 곳에 있는 것이었다. 그제야 원효는 앞에서 만난 여인들이 관음보살이었음을 깨달았다. 이 때 부터 사람들은 그 소나무를 관음송이라 부르기 시작하였다. 원효는 관음보살이 계신다는 굴을 찾아가 참모습을 뵈려 했으나 갑작스러운 풍랑으로 인해 결국 들어가 보지 못하고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