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쌍계사

연관목차보기

쌍계사

갈래 : 전설
시대 : 시대미상
신분 : 기타
지역 : 호남
출처 : 한국불교설화 ()
내용 :아득한 옛날 불일폭포 오른쪽으로 물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맑은 샘물은 자연의 신비를 담아 용소로 떨어졌고 그 용소에는 천년 묵은 이무기가 살고 있었다고 한다. 아직 백학봉도 청학봉도 없을 때 였으니까 무척 오랜 옛날이 아닐 수 없다. 이 이무기는 천년이 되면 용이 되어 하늘에 오를 것을 기다리며 세월을 보내고 있었다. 또한 그 옆에는 불일암이란 암자가 있어 스님이 수도를 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하루는 뇌성이 치고 벼락이 나무를 때리며 무서운 폭풍이 휘몰아 쳤다. 산천은 천지가 개벽되는 것 같이 무서운 변화를 가져오는 것 같았다. 산이 쩍 갈라지고 용소에서 용이 푸른빛을 발하며 하늘로 오르고 땅은 마구 흔들리며 쾅쾅하는 소리 천지를 진동하고 있었다. 비는 쏟아지며 뇌성은 이 골짜기를 가르고 있었다. 이윽고 비가 멎으며 뇌성도 떨어지는 소리가 났다. 불일암에 있던 스님은 이제까지 무서워 꼼짝 못하고 방문을 걸어 잠그고 방안에 있다가 밖이 조용하여 어둡던 창이 밝아 오는 것을 보고 방문을 열고 나섰다. 아! 이게 웬일인가 이제까지 용소 옆에 하나로 서 있던 산이 두 개로 갈라졌고 곱게 흐르던 물줄기가 없어지고 천길 절벽이 생겼으며 그 절벽으로 물이 떨어지고 없던 폭포가 생겨났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