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수로부인

연관목차보기

수로부인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기타
지역 : 영남
출처 : 삼국유사 ()
내용 :신라 제33대 성덕왕 때 순정공이라는 사람에게는 한 송이의 꽃보다 더 아름다운 부인인 수로 부인이 있었다. 때는 마침 순정공이 강릉 태수로 부임하러 가던 길에 바닷가에서 점심을 먹던 중이었다. 그 곳은 바다를 등지고 병풍처럼 둘러선 절벽 아래였고 절벽이 얼마나 높던지 그 높이가 아주 까마득했다. 점심을 먹던 수로부인은 바위산 꼭대기에 핀 철쭉꽃을 우연히 보고는, “꽃이 너무도 아름답다. 어쩜 저리도 탐스럽게 아름다운지요. 아~ 저 꽃을 가질 수만 있다면 좋으련만.” 이에 주변 사람들은 모두 절벽이 너무 위험해서 도저히 사람이 올라갈 수 없다고 했다. 그때 암소를 몰고 지나가던 한 노인이 수로부인의 얘기를 듣고는 “아름다운 부인, 제가 꺾어다 드리지요.” 말 하고는 곧장 천 길 벼랑을 기어 올라가 부인이 탐내던 꽃을 꺾어 내려왔다. 노인은 헌화가를 지어 부르며 수로부인에게 바쳤다. "자줏빛 바위 가에/ 손에 잡은 암소를 놓게 하시고 /나를 부끄러워 아니하시면/ 꽃을 꺾어다 바치 오리라.” 노인은 노래를 부르며 수로부인에게 꽃을 바치고는 홀연히 사라졌다. 사람들은 그 노인이 산신임에 틀림없다며, 수로부인의 미모에 반한 산신이 꽃으로 부인의 마음을 얻으려는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다시 수로부인 일행은 길을 떠났다. 그러다 바닷가에 있는 임해 정에 이르러 쉬고 있는데, 그 때 바다에서 갑자기 해룡이 솟구쳐 나오더니 수로부인을 낚아채 가지고는 바다로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 순정공은 발을 동동 구르며 야단을 쳤지만 이미 수로부인의 모습은 사라지고 없었다. 이 때 또다시 노인이 나타나 말하기를 “옛 말에 여러 사람의 입은 무쇠도 녹인다고 하였소. 그러니 바다 속 괴물이 제 아무리 사납다하여도 어찌 여러 사람의 입을 두려워하지 않겠습니까 근방의 백성들을 모아 노래를 지어 부르며 막대기로 언덕을 두드려 보시오. 아마 부인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오.’’라고 일러주었다. 순정공은 노인의 말대로 근방의 백성들을 모아 해가(海歌)를 지어 부르며 막대기로 언덕을 두드렸다." "거북아 거북아, 수로부인을 내놓아라. 남의 아내 훔쳐간 죄 그 얼마나 크더냐. 네가 만약 거역하고 내놓지 않는다면 그물로 너를 잡아 불에 구워 먹으리라." "사람들이 막대기로 언덕을 두드리며 노래를 부르자 잠시 후 용이 바다 속에서 수로부인을 태우고 나왔다. 놀란 사람들이 부인에게 안부를 물었더니 수로부인은 “네, 괜찮습니다. 바다 속 세상은 참 신기하였어요. 일곱 가지 보배로 꾸민 궁궐에 갖가지 음식이 있는데 모두 달고 연하며 향기롭고 깨끗한 것이 인간세상 음식과 달랐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고 보니 수로부인의 옷에서는 인간세상에서 맡을 수 없는 향기가 나는 게 아닌가. 그 후로도 수로부인에게는 이와 같은 기이한 일들이 자주 일어났다고 한다. 이것은 아름다운 수로부인의 미모에 흠뻑 빠진 신들의 소행이라는 얘기가 전해 내려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