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도미 부인

연관목차보기

도미 부인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일반
지역 : 호남
출처 : 편집부 ()
내용 :도미는 백제 사람으로 의리가 있고, 또 그 처는 매우 아름답고 절개가 굳었다. 백제 개루왕(蓋婁王)이 도미 부부의 얘기를 듣고 시험해 보려고 도미를 불러, 여자들은 비록 정절이 있다 해도 그윽한 곳에서 유혹하면 모두 마음이 변한다고 다. 이에 도미는 사람 마음은 모르지만 저의 아내는 죽어도 마음 변할 여자가 아니라고 대답했다. 왕은 곧 도미를 어떤 핑계로 집에 못 가게 잡아두고, 신하 하나를 임금 옷을 입힌 임금의 행차처럼 꾸미고 도미 집으로 가게 해 도미 부인에게 왕이 왔음을 알리고, “내가 오래전부터 너를 흠모하고 있었는데, 지금 너의 남편과 내기를 해 내가 이겨 너를 내 궁녀로 삼게 되었으니, 내일부터 궁으로 들어와야 한다.” 고 말하고. 함께 동침하자고 했다. 도미 부인은 “왕명을 어찌 어기겠습니까”라고 말하고, 명령을 따르겠으니 먼저 방안으로 드시라고 했다. 그리고 여자 종을 예쁘게 꾸며 들여 보내 함께 동침하게 했다. 개루왕이 이 사실을 알고 노하여 도미를 죄로 읽어 두 눈알을 뽑고 배에 태워 강물에 띄워 보내게 했다. 그리고 다시 도미 부인을 끌어와 협박하고는 강제로 음행하려 했다. 이 때 도미 부인은 의젓하게 왕에게, “이제 남편도 죽었고 더구나 왕을 모시게 되었으니 어찌 거역하겠습니까 명령을 따르겠습니다마는 오늘은 월경으로 몸이 깨끗하지 못하니, 며칠 후 몸을 깨끗이 씻고 잘 모시겠습니다.” 하고 부드럽게 말했다. 왕은 이 말을 듣고 기꺼이 허락했다. 곧 도미 부인은 궁중을 빠져나와 강가에 왔는데 배가 없어서 하늘을 우러러 통곡하니 갑자기 배 한 척이 나타나, 이 배를 타고 천성도(泉城島)에 닿으니 거기에 남편이 아직 죽지 않고 있었다. 이래서 부부가 함께 풀뿌리로 연명하고는 다시 배를 타고 고구려 땅으로 가서 이주민으로 일생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