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 설화 속 인물거타지

연관목차보기

거타지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왕족
지역 : 영남
출처 : 삼국유사 (권2)
내용 :신라 제51대 진성여왕 때 왕의 막내아들 아찬(阿) 양패(良貝)가 사신으로 당나라에 가면서, 해적을 막기 위해 궁사 50인을 데리고 배를 타고 떠났다. 배가 곡도(鵠島)에 이르렀을 때, 갑자기 풍랑이 심해 10여 일을 머물렀다. 아찬 공이 걱정되어 점을 치게 하니, 섬에 신지(神池)가 있어서 용에게 제사를 모셔야 한다고 해서 제사를 모셨더니 못의 물이 한 길이나 솟아올랐고, 꿈에 노인이 나타나 활 잘 쏘는 사람 1인을 남겨 놓고 떠나라 했다. 아찬 공이 사람들과 의논하여, 나무판 50개에 궁사들 이름을 각각 써서 물에 띄워 보니, 거타지의 명패만 물속으로 가라앉아, 그를 섬에 내려놓고 떠나니, 순풍이 일어 배가 무사히 진행했다. 거타지가 섬에 혼자 남으니, 못 속에서 한 노인이 나타나, “나는 서해의 용인데, 매일 한 사미가 나타나 다라니경을 외우면서 못을 세 바퀴 돌면 우리 가족과 자손들이 모두 물 위로 떠오르고, 그러면 사미는 내 자손들의 간을 내어 먹어서, 이제 우리 부부와 한 딸만 남았으니, 내일 아침에 그 사미를 활로 쏘아 주기 바란다.”고 말하며 부탁했다. 과연 거타지가 약속하고 이튿날 기다리니 한 사미가 나타나 경을 외우고, 늙은 용의 간을 내 먹으려 했다. 이때 거타지가 숨어 있다가 활로 쏘니, 곧 사미는 한 마리의 오래 묵은 여우로 변해 쓰러졌다. 노인은 고맙다고 사례한 다음, 자기의 딸을 아내로 주겠다고 말하고, 딸을 꽃가지로 만들어 거타지의 품에 넣어 주었다. 다른 두 용을 시켜 배를 호위해 앞서 떠난 사신의 배를 쫓아가라고 말하고, 또한 사신 일행을 계속 호위하라고 명했다. 거타지는 사신 일행의 배를 만나 당나라로 갔는데, 당나라 사람들이 신라 사신이 오는 것을 보니, 두 마리의 용이 배를 등에 지고 오기에 신기하게 여기고 황제에게 그 사실을 보고했다. 황제는 신라 사신이 보통 사람이 아니라고 말하고 상좌에 앉히고 잘 대접한 다음, 금백(金帛)의 후한 상을 내렸다. 본국에 돌아온 거타지는 품속에서 꽃가지를 꺼내 다시 처녀로 변화시켜 아내로 삼고 잘 살았다.